뉴스 > 증권사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무선통신] 주간 통신 이슈/전략 자료 - LGU+ 매수, 장비주 과매도 국면 평가
2022-06-17 11:29:57 

1. 다음주 투자 전략 및 이슈 점검

 LGU+ 신규 IPTV 가입자 중 디즈니 채택 1/3 이상으로 추정, 우려보단 디즈니 매출 부진/컨텐츠 비용 부담 우려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
 신임 이종호 과기부 장관 이통3사 CEO 미팅 예정, 5G 커버리지 확대 및 서비스 품질 향상, 5G 중간요금제 도입 등에 대한 논의 이루어질 전망
 5G 증간 요금제 3분기 출시 예상되나 매출 타격 미미할 듯, 단 5G 투자 확대 요구 커질 것으로 보여 하반기 통신사 5G CAPEX 증가 전망
 방통위 통신사 불법 경품 지불로 과징금 부과, 하지만 사업자별 과징금은 KT 50억원, LGU+ 36억원, SK브로드밴드 11억원으로 실적 영향 미미할 듯
 KT 모빌리티 부문 확대, 도심항공교통(UAM)/C-ITS 사업 본격 추진과 더불어 자율차 플랫폼 완성차 탑재 추진, 서비스 진화 기대감 높아질 전망
 6/21일 국회에서 28GHz 대역 5G 주파수 해법 논의 예정, 현실적으로 인빌딩/핫스팟/지하철 등 활용 전망, 커버리지보단 트래픽 처리 확대에 치중할 듯
 미국 T-Mobile 삼성 갤럭시 S21 5G로 VoNR 통화 지원, 연내 갤럭시S22 시리즈 등 단말을 추가할 계획, 5G SA 활성화 및 커버리지 확산 기폭제 될 듯
 일본 28GHz를 중심으로 mmWAVE 투자 본격화, 2022~2023년 일본 통신 4개사 중심으로 국내외 벤더 인빌딩 스몰셀 매출액 급증 예상
 RFHIC 미국 디시네트워크 관련 P/O 도착, 7월 말 매출 개시 전망, 버라이즌 C밴드 관련 매출 3분기부터 본격 증가 예상, 하반기 실적 개선 유력
 HFR 미국 AT&T C 밴드 투자 확대에 힘입어 2분기 영업이익 1분기비 증가 전망, 하반기 실적은 더 좋을 것, 금년도 연간 영업이익 높은 성장 예상
 이노와이어리스 자재 조달 문제 해결, 2분기 매출 정상화 전망,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년동기비 성장에 이어 하반기에도 이익 성장 추세 유지될 것
 다음주 통신 3사 중에선 2분기 실적 좋고 가격 메리트 높은 LGU+ 최선호, 8월까지 LGU+ 강세 이어질 것으로 판단
 5G 장비 중에선 밸류에이션 매력도 높은 쏠리드/이노와이어리스와 더불어 실적 모멘텀 생겨나고 있는 RFHIC 집중 매수에 나설 것을 추천
 실적 호전 본격화되고 있음에도 주가 하락 이어져 5G 장비주 답지 않게 낮은 PER 기록하고 있다는 점에 유의, 비이성적 과매도 국면에선 매수 대응해야


2. 금주 주가 동향 및 뉴스 점검

 이번 주 통신업종 수익률은 KOSPI 대비 2.2% 상회. KOSPI 대비 SKT 0.9 하회, KT 3.6%p 상회, LGU+ 6.8%p 상회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LG 84,500 ▲ 1,100 +1.32%
KT 37,650 ▼ 500 -1.31%
SK 230,000 ▲ 1,500 +0.66%
쏠리드 5,600 ▲ 100 +1.82%
이노와이어리스 29,700 0 -%
파수 9,880 ▼ 120 -1.20%
RFHIC 23,650 ▼ 200 -0.84%
 
증권사리포트 목록보기
[항공 및 방위산업] 항공/방위산업 .. 22-06-17
[건설] 주요 지표 점검 (2022.06) 22-06-17
- [무선통신] 주간 통신 이슈/전략 자.. 11:29
[자동차] 리비안과 루시드의 생산과.. 22-06-17
[복합유틸리티] 유틸리티 Weekly 22-06-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