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인바이츠바이오코아-엔젠바이오, `해외 PCR시장 진출` MOU
2022-06-23 16:11:13 

정밀의료 유전체분석 전문기업인 인바이츠바이오코아(대표 신용규)가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대표 최대출)와 '실시간 중합효소 연쇄반응(Real 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 RT-PCR) 기술 기반 분자진단제품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바이츠바이오코아의 결핵 및 장기이식 관련 분자진단 검사 제품의 해외판매에 대한 독점권 확보 및 엔젠바이오 브랜드로 판매하는 주문자 개발생산(Original Development/Design Manufacturing, ODM) 사업에 대한 협력을 목적으로 체결됐다.

인바이츠바이오코아는 정밀의료 유전체분석 전문기업으로 최근 차세대 염기서열분석검사(NGS) 및 마이크로어레이 (Microarray) 임상검사부문에서 미국병리학회 (College of American Pathologists, CAP)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특히 회사의 분자진단 제품은 국내 식약처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를 받아 임상적 유효성을 입증했을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유럽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바이츠바이오코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엔젠바이오는 NGS 정밀진단과 유전자 검사를 통해 환자에게 최적의 맞춤 치료방법을 제공하는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이다. 신규 제품인 고형암 정밀진단 제품 '온코아큐패널(ONCOaccuPanel)'을 비롯한 정밀진단 제품 개발 및 유전자 검사 수 증가를 통해 뚜렷한 매출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흐름과 NGS 정밀진단 시장의 성장 분위기에 대비해 해외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인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기술 기반 진단 시장의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84억 4,570만 달러(약 10조원·출처: 연구개발특구진행재단)이며, 이는 전세계 분자진단 기술 중 가장 큰 비중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양사는 인바이츠바이오코아의 기술력과 엔젠바이오가 보유한 해외 20여개 대리점 네트워크를 통해 코로나 이후에 나타날 분자진단 시장의 변화를 조기에 대응하고 적극적인 사업의 기회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GS 44,350 ▲ 150 +0.34%
인바이츠바이오코아 8,550 ▼ 50 -0.58%
레이 20,750 ▼ 550 -2.58%
엔젠바이오 8,880 ▲ 10 +0.11%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한국ESG연구소 포럼, 성황리에 마쳐 22-06-23
갑작스런 현기증, 중증 뇌경색 전조.. 22-06-23
- 인바이츠바이오코아-엔젠바이오, `해.. 16:11
삼성전자 이달 8번째 신저가…코스피.. 22-06-23
케이카 캐피탈, 중고차 할부채권 바.. 22-06-2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2.69 ▼ 15.36 -0.61%
코스닥 814.17 ▼ 11.89 -1.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