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한달간 10% 반등 성공…불황에 빛나는 美 `소프트웨어 3인방` 어디
2022-06-09 17:26:11 

◆ 서학개미 투자 길잡이 ◆

스태그플레이션에 대한 압박 때문에 미국 기술주들의 주가 변동성이 커지면서 대형 소프트웨어 기업 주식을 매수할 적기라는 월가 전문가의 조언이 나와 주목된다. 산업 측면에서는 일자리 시장이나 유통 현장과 달리 디지털 시대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점, 기업 측면에서는 소규모 신생 기업과 달리 대형 우량주가 침체 그늘을 버틸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이 근거로 꼽힌다.

지난 7일(현지시간) 마크 머들러 번스타인증권 연구원이 투자 메모를 통해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부정적 경제 시나리오에도 불구하고 대형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라클, 어도비 주식을 매수할 만하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스태그플레이션 우려에 기업들 주가도 하방 압력을 받아왔다.
낙폭이 대표적으로 큰 부문이 기술 부문 소프트웨어 분야였다. 다만 최근 들어서는 분위기가 반전하는 모양새다. 소프트웨어 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아이셰어스 익스팬디드 테크-소프트웨어 섹터'(IGV) 연중 수익률은 -18.62%로 같은 기간 'SPDR S&P 500 트러스트'(SPY, -13.92%)보다 낙폭이 컸다. SPY는 S&P500 지수를 따르는 ETF다. 다만 최근 한 달을 기준으로 보면 IGV는 9.90% 반등했고, SPY는 3.28% 오르는 데 그쳤다.

번스타인증권은 소프트웨어 기업 중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오라클·어도비를 주목했다. 서비스 품질 경쟁력과 사업에 '해자'가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경기 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사업 이익을 낼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해자는 중세 시대 사람들이 적의 침입을 대비해 성 밖에 파 둔 연못을 말하는데, 증시 용어로도 쓰인다.

머들러 연구원은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해 "수익원이 매우 광범하고 소비자가 개인, 중소기업, 대기업 등 모두를 포괄하기 때문에 침체에도 잘 버틸 수밖에 없다"며 "'매수' 투자 의견과 더불어 주당 365달러 목표주가를 유지한다"고 강조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회사 목표주가를 298~411달러로 제시하고 있다. 앞으로 주가가 최소 10%, 최대 52% 더 뛸 것이라는 예상이다.


머들러 연구원은 오라클에 대해서는 '역사상 가장 안전한 소프트웨어 기업'이라면서 매수 투자 의견과 목표주가 102달러를 재확인했다. 미국 대기업들의 비즈니스 데이터베이스 관련 서비스를 오라클이 주로 담당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밖에 그는 어도비에 대해 "광고 수입에만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경기 침체가 오더라도 타격이 작다"며 "전문 크리에이터들이 계속 유료로 어도비 편집 프로그램을 쓸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어도비 매수 투자 의견과 목표주가 600달러를 강조했다.

[김인오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2,350 ▼ 200 -0.89%
 
해외증시 목록보기
"가상화폐 암흑기니까 투자....승자.. 22-06-12
대망의 6월 FOMC 22-06-12
- 한달간 10% 반등 성공…불황에 빛나.. 17:2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