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부산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심의 가결에 기장군 반발
2021-11-30 17:03:39 

30일 오규석 기장군수가 빗속에 1인시위를 펼치는 모습
사진설명30일 오규석 기장군수가 빗속에 1인시위를 펼치는 모습
부산시 주택사업 공동심의위원회가 기장군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계획을 가결하자 해당 기초단체인 기장군이 반발하고 나섰다.

30일 부산시와 기장군에 따르면 부산시 주택사업공동심의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을 조건부 가결했다.

주택사업공동심의위원회는 민간아파트 건설 사업 승인 시 주택법에 따라서 교통, 건축, 경관, 개발행위에 대해 통합 심의하는 절차다.

공동주택의 경우 대지면적이 5만㎡ 이상일 경우 기초단체가 아닌 광역단체에서 심의한다.


주택사업공동심의위원회가 가결된 일광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은 부산시가 관계기관과 주민 의견 수렴 후 최종 승인만 남은 상태다.

공동심의위 가결에 이 사업을 반대해왔던 기장군은 즉각 반발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0월 29일 개최된 교통영향평가 심의 가결에 이어 이날 주택사업 공동심의회까지 가결된 것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절차가 남은 만큼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 군수는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은 교통 대란과 오수 문제 등 일광신도시 지역주민들의 고통과 희생을 가중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계획 승인을 끝까지 저지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일광신도시에 인접한 삼덕지구 개발사업은 유림종합건설이 기존 제1종 일반주거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바꾸고, 일부 자연녹지지역을 포함하는 내용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1천50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설한다.

신도시가 조성된 기장군 일광 지역 주변으로 심각한 교통난이 우려돼 교통영향평가 심의에서 두 차례 재심을 거친 끝에 지난달 말 통과됐다.

기장군은 심의 통과된 교통영향평가에서도 일광신도시 지역주민들의 고충과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교통 개선방안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은 만큼 교통영향평가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펼쳐왔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건설 반대를 주장하며 이날까지 부산시청 앞에서 36번째 1인시위를 펼쳐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라온시큐어, 200억원 규모 전환사채.. 21-11-30
마인즈랩, 주식등의 대량보유자 소유.. 21-11-30
- 부산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심.. 17:03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임원ㆍ주요주주.. 21-11-30
아이오케이, 5억원 규모 전환사채권.. 21-11-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34.29 ▼ 28.39 -0.99%
코스닥 942.85 ▼ 15.85 -1.6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