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엔화당 원화값 두 달만에 장중 1000원 밑으로
2022-08-02 17:43:40 

전 세계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며 미국 장기국채 금리가 하락하자 큰 폭으로 내려앉았던 엔화 가치가 반등하고 있다. 100엔당 원화값도 지난 5월 이후 2개월여 만에 장중 1000원 밑으로 내려오며 엔화 가격이 바닥을 다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100엔당 원화값은 장중 1001.72원을 찍었다. 100엔당 원화값은 지난달 28일 3시 30분 기준 959.56원을 기록한 뒤 약 3거래일 만에 36.74원 떨어진 996.30원에 마감했다.


엔화 가치는 일본은행(BOJ)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상반된 통화정책을 실시하며 금리 격차가 벌어질 것이란 우려에 하락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저금리 통화인 엔화를 조달해 고금리 통화인 달러를 운용하는 캐리 트레이드가 활발해지며 엔화 가치 하락이 가속화됐다. 하지만 최근 연준의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미국 장기국채 금리가 하락하자 이 같은 캐리 트레이드도 다소 진정되는 분위기다.

한편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6월 14일 연 3.479%까지 치솟은 뒤 이날 2.559%까지 내려왔다.
백석현 신한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엔화 가격은 미국채 10년물 금리와 밀접하게 연동해 움직인다"며 "미국의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장기 금리가 하락 압력을 받았고, 캐리 트레이드 메커니즘상 엔화가 강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이날 달러당 원화값은 전날 종가(1304.0원) 대비 0.7원 떨어진 1304.7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원화값은 미·중 외교 갈등에 따른 지정학적 불안감으로 오전에 약세를 보였지만, 오후 들어 달러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안정세를 되찾았다. 서정훈 하나은행 수석전문위원은 "다음주에 발표되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를 확인하기 전까지 달러당 원화값은 1290~1310원을 횡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김유신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유신 39,300 ▲ 800 +2.08%
레이 22,950 ▲ 500 +2.23%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주요국 증시 주간 동향 22-10-09
[뉴욕증시-주간전망] 9월 CPI와 실적.. 22-10-09
- 엔화당 원화값 두 달만에 장중 1000.. 17:4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9.04 ▲ 17.96 0.76%
코스닥 719.49 ▲ 6.97 0.9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