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신풍제약, 시가총액은 10조 원인데 영업이익은 20억 원? 미스터리"
2020-09-21 09:40:0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증시가 급락했던 지난 3월 이후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신풍제약이 지난 18일 하루에 2조 원 이상 거래되며 또다시 상한가를 달성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신풍제약의 영업이익이 20억 원에 불과한데 시가총액이 10조 원에 달해 미스터리하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연중 최저치로 떨어졌던 지난 3월 19일 이후 이달 18일까지 2300여 상장 종목 중 가장 높은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은 신풍제약이었다.

신풍제약의 주가는 해당 기간 6610원에서 19만8000원으로 급등해 2895% 수익률을 올렸다.


신풍제약은 지난 1962년 설립된 의약품 제조업체로 혈압약이나 소염진통제 같은 복제약을 여러 종류 파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지난 5월 식약의약품안전처가 신풍제약의 말라리아 치료제인 `피라맥스`에 대해 코로나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 2상 시험을 승인해주면서 주가가 가파르게 오르기 시작했다.

임상 3상까지 끝내려면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하지만 코로나 치료제로 주목 받은 것이 주가 상승 요인으로 크게 작용한 것이다.

시가총액이 불어나자 지난 8월 미국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에 편입됐고 이달에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에 포함됐다.

지난 18일 신풍제약은 FTSE 지수 편입에 따른 외국인 매수(1879억 원) 덕에 전날보다 30% 상승한 19만8000원에 장을 마쳤다.

거래 대금은 2조512억 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LG화학보다 거래 대금이 1조 원이나 많았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조4910억 원으로 코스피 시총 기준 30위였다.

지난해 3조26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하나금융지주나 2조8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우리금융지주보다도 시총이 높다.

또 국내 3대 제약사(유한양행, 한미약품, 대웅제약)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도 1조3000억 원이나 많다.

하지만 신풍제약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0억 원에 불과하고 심지어 2017년에는 90억 원, 2018년에는 69억 원으로 매년 줄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코스피나 FTSE 등 지수를 따르는 펀드들은 무조건 그 지수에 포함된 종목을 사들여야 하기 때문에 기업 가치와 상관없는 주가 급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풍제약은 시가총액이 10조 원이 넘는 초대형 종목이 됐지만 아직까지 증권사 리서치센터 분석 보고서가 하나도 없다.

전문가들은 "향후 신풍제약 지분 28%를 보유하고 있는 오너 일가의 주식 매매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실적이나 가치 대비 주가가 과대 평가됐다면 대량 매도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작년 말 1000억 원대였던 오너 일가의 지분 가치는 현재 3조 원에 육박한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유한양행 59,800 0 -%
신풍제약 136,500 0 -%
LG화학 639,000 0 -%
대웅제약 101,000 0 -%
하나금융지주 32,150 0 -%
한미약품 271,000 0 -%
우리금융지주 8,880 0 -%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애스턴마틴 한정판 레이싱 시뮬레이.. 20-09-21
[경영칼럼] 기업의 ‘아킬레우스건’.. 20-09-21
- "신풍제약, 시가총액은 10조 원인데.. 09:40
우리은행, 코로나19·태풍 피해 농가.. 20-09-21
[편집장 레터] 부부와 자녀 2명 ‘4.. 20-09-2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3 08: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64.84 ▲ 9.79 0.42%
코스닥 817.70 ▲ 5 0.6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