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롯데제과-롯데푸드, 합병 승인…국내 2위 종합식품기업 `우뚝`
2022-05-27 15:55:19 

'한지붕 두가족'이던 롯데그룹의 식품 계열사 롯데제과와 롯데푸드가 공식 합병한다. 롯데제과가 존속법인으로 롯데푸드를 합병하는 구조다. 이로써 롯데제과는 CJ제일제당에 이은 국내 2위 종합식품기업에 올라서게 된다.

롯데제과는 27일 오전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롯데푸드와 합병 결의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오는 7월 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롯데제과는 합병을 통해 빙과 조직을 통합한다.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FIS)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아이스크림 시장점유율은 빙그레(28.0%)가 해태(12.2%)를 인수하면서 합산점유율 40.2%를 기록했는데, 롯데제과(30.6%)와 롯데푸드(14.7%)의 합병이 이뤄지면 점유율 45.2%로 선두 자리가 바뀌게 된다.

또 롯데제과는 종합 식품 범주의 다양한 신사업을 전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롯데제과는 귀뚜라미를 활용한 대체 단백질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등 미래 신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식품 시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해외 진출에도 더욱 힘을 준다. 롯데제과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루트를 롯데푸드에서 적극 활용하는 방식이다. 현재 롯데푸드는 약 20개국, 50개의 거래선을 통해 해외 수출을 전개하고 있으며 롯데제과는 롯데푸드의 4배에 달하는 70여개국, 20여개의 거래선을 보유하고 있다.

두 회사는 각자 운영하던 이커머스 조직을 통합, 효율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자사몰을 일원화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이커머스 조직을 확대한다.
또한 온라인 사업 전략 컨설팅을 통해 전용 물류센터를 검토하는 등 현재 10% 미만인 온라인 매출 비중을 2025년까지 25%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합병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통합 작업을 완료할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롯데제과는 매출규모 3조7000억원에 달하는 글로벌식품기업으로 우뚝 서게 된다. 그 위상에 걸맞은 우수한 인재와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롯데제과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총수(641만6717주)의 89.3%의 주주가 출석했으며 합병을 비롯해 정관 변경, 이사 선임 등 모든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하린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롯데푸드 311,000 0 -%
빙그레 47,150 ▲ 150 +0.32%
CJ제일제당 392,000 ▼ 1,000 -0.25%
롯데제과 117,500 ▼ 500 -0.42%
 
전체뉴스 목록보기
수그러든 달러 강세…환율, 10원 넘.. 22-05-27
에이플러스에셋, 최대주주등 소유주.. 22-05-27
- 롯데제과-롯데푸드, 합병 승인…국내.. 15:55
한컴MDS, 주식등의 대량보유자 소유.. 22-05-27
시진핑 2년반 만에 중국본토 벗어나.. 22-05-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4.27 ▲ 42.26 1.84%
코스닥 757.97 ▲ 13.34 1.7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