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센터 메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추경호 "환율 일방적 쏠림에 적극 대응…신속·단호 원칙"
2022-09-22 09:30:03 

마스크 벗는 추경호 부총리
사진설명마스크 벗는 추경호 부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환율 상승에 따른 투기 심리가 확대되는 등 일방적인 쏠림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22일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순간에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엄격히 견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외환시장 안정과 관련해서는 우리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비해 과도해서 쏠리고 있다고 생각해 대응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다만 환율은 특정 수준을 보기보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면 어느 정도가 걱정되는 수준인지 보인다"며 "예전엔 우리 환율만 절하됐지만, 지금은 국내 문제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공통적인 문제가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해외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을 객관적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현송 국제결제은행(BIS)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조사국장 역시 전날 '주요 20개국(G20) 글로벌 금융안정 콘퍼런스'에서 "한국은 실질 실효 환율로 봤을 때 통화가 강해진 나라에 포함된다"고 진단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개장 직후 1,400원대로 올라섰다.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달러화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강세를 나타냈다.

앞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상향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연준은 6월과 7월에 이어 세 차례 연속으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으며, 한국(2.50%)과 미국(3.00∼3.25%)의 기준금리는 재차 역전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증권센터 메인 목록보기
기업 선물환거래 도와 환시 '숨통'….. 22-09-25
해외 금융자산 팔면 인센티브…7천억.. 22-09-25
- 추경호 "환율 일방적 쏠림에 적극 대.. 09: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