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현대차그룹, 美텍사스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해 전력 공급한다
2021-09-15 09:05:43 

현대차그룹이 미국 최대 규모의 공영 전력 발전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한 전력 공급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에 위치한 OCI솔라파워 본사에서 CPS에너지, OCI솔라파워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과 전력 시스템 연계 실증사업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CPS에너지는 미국 최대 규모의 공영 전력·천연 가스 회사로, 텍사스주의 약 120만 가구에 전력과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텍사스주는 미국에서 전력 생산 규모가 가장 큰 주다.


OCI솔라파워는 태양광 전문 기업 OCI그룹의 자회사로 북미 지역의 태양광·ESS 개발사업을 하고 있다.

3사는 MOU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재사용 시스템 운영시 발생하는 데이터의 공유·분석 방안, 향후 에너지 신사업 추진 관련 협력안에 대해 합의했다.

전기차 폐배터리를 사용한 ESS는 에너지를 상시 저장할 수 있어 태양광과 풍력 등을 활용하는 재생에너지와 연계할 경우 재생에너지의 한계점인 변동성은 줄이고 보급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실증사업을 위해 내년 9월 자체 개발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를 텍사스주에 설치한다.

CPS에너지는 ESS 설치 부지를 제공하고 시스템을 운영하며, OCI솔라파워는 ESS 전력변환장치(PCS) 등 기타 설비를 조달·시공한다.

향후 3사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상품성·사업성 검증, 전력 계통 안정화 효과 검증 등을 목표로 실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재혁 현대차그룹 에너지 신사업추진실장(상무)은 "이번 실증사업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의 북미 전력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향후 수소 생산, 저장, 발전 시스템도 연계해 재생에너지의 변동성 문제를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솔루션 사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청호 OCI솔라파워 사장은 "태양광 사업자로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보유한 OCI가 이번 MOU를 통해 북미 에너지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기반을 마련했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미국 신재생 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핀란드 바르질라와 파트너십을 맺은 데 이어 작년부터 한국수력원자력, OCI, 한화큐셀 등과 다양한 기술 제휴·협약을 맺는 등 친환경 자원 순환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현대차[005380]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필요에 따라 저장했다가 다시 외부 전력망에 공급할 수 있는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현대차 207,500 ▼ 1,500 -0.72%
OCI 139,000 ▼ 500 -0.36%
태양 9,010 ▲ 10 +0.11%
CS 3,825 ▼ 85 -2.17%
 
전체뉴스 목록보기
셀트리온제약(068760) 소폭 상승세.. 21-09-15
라온피플(300120) 강세 출발 +8.27% 21-09-15
- 현대차그룹, 美텍사스서 전기차 배터.. 09:05
바이오리더스(142760) 상승폭 확대.. 21-09-15
이트론(096040) +14.57%, 이아이디.. 21-09-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1 15:5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7.33 ▼ 5.8 -0.19%
코스닥 993.86 ▼ 7.76 -0.7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