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금리 급등에 놀란 미 증시…애플 아마존 -3% 테슬라 -8% 폭락
2021-02-26 06:28:59 

경기회복 기대감에 미 국채금리가 급등하자 25일(이하 미국 동부시간) 주요 기술주들이 폭락하며 뉴욕증시가 된서리를 맞았다. 나스닥 지수는 이날 3.52% 하락했다.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S&P 500지수, 다우존스 지수가 각각 2.45%, 1.75% 하락하는 등 3대 지수가 모두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미 국채 금리가 천정이 뚫린 듯 상승하자 나스닥 지수는 계속해서 추락했다. 특히 대형 기술주들이 맥없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전날 13,597.97에 마감한 나스닥 지수는 오후 1시 이후 낙폭을 회복하다가 다시 미끄러지기 시작했고 13,119.43 으로 거래를 마쳤다.

테슬라는 이날 8.06% 하락해 682.2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2월 30일 이후 최저치다. 올해 주가 상승분을 모두 날린 셈이다.

애플(-3.48%), 알파벳(-3.26%), 아마존(-3.24%) , 마이크로소프트(-2.37%) 등 팬데믹 이후 강세장을 이끌었던 대형 기술주들이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며 나스닥 지수가 크게 하락했다.

기술주가 떨어질 때 상승하던 경기민감 주식들도 이날은 맥을 못추는 모습이었다. 보잉(-5.62%), 아메리칸항공(-4.40%), 힐튼(-3.36%), 익스피디아(-3.44%), 델타항공(-2.69%) 등 항공·여행주들이 이날 줄줄이 하락했다.

이날 10년물 국채금리는 오후 한 때 1.556%까지 올랐다. 오후 4시 현재 1.529%를 기록 중이다. 전날 1.38%로 거래를 마친 10년물 국채금리가 장중에 0.18%포인트가 상승할 정도로 급격하게 상승했다.

30년물 국채금리도 요동쳤다. 전날 2.24%에 거래를 마친 30년물 금리는 이날 오후 들어 오름 폭을 키워 2.354%까지 올랐다. 오후 4시 현재 2.296%를 기록 중이다.

지난 24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년간 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약발이 하루도 못 간 것이다. 파월 의장은 계속해서 조기 테이퍼링(유동성 공급 축소)가 없다는 메세지를 냈지만 시장은 파월 의장을 믿지 않는 분위기다. 파월 의장이 전날 발언 수위를 높였지만 급격한 금리 상승이 다시 나타나자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투자자들은 경기회복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 연준이 뒤늦게 출구전략에 나설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경험했던 '긴축 발작'에 대한 트라우마가 짙게 남아 있기 때문이다.

금융시스템 부실로 초래된 금융위기와 달리 이번 위기는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집단 면역이 형성되면 더 빠르게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도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소시에테제네랄 투자전략가인 앨버트 에드워드는 "연준이 키워온 많은 버블이 곧 터질것 같은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지난해 4분기 GDP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4.0%, 전기대비, 연율환산)보다 높은 4.1%로 발표된 것도 국채 금리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CFO 교체로 주목받은 게임스톱은 이날 약세장에서도 오후 2시까지 크게 오르다가 다시 하락해 18.56% 오르며 거래를 마쳤다.

한편 이날 오전 5만달러대를 회복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오전 8시 이후 하락해, 오후 4시 기준 4만 9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뉴욕 = 박용범 특파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상보 1,700 ▼ 35 -2.02%
 
해외증시 목록보기
M&A 1위 로펌의 경고 "행동주의 펀드.. 21-03-07
美금리 연동 지속…CPI·국채입찰 .. 21-03-07
- 금리 급등에 놀란 미 증시…애플 아.. 06:2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97.20 ▲ 18.46 0.58%
코스닥 978.30 ▲ 8.31 0.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