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Business Inside] 대형건설사 올해 신규수주 실적 엇갈려 현대·삼성 ‘웃고’, GS·DL이앤씨 ‘울상’
2021-11-29 10:00:46 

연말이 다가오며 대형건설사들의 수주전이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실적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과 삼성물산은 목표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는 반면 GS건설과 대우건설, DL이앤씨는 더딘 흐름을 보이며 목표 달성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현대건설은 올 들어 3분기까지 신규 수주액이 23조2371억원을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21조8921억원) 대비 8% 성장한 수치. 벌써 올해 목표액 25조4000억원의 90%를 넘어섰다.
해외 수주 실적은 5조6347억원으로 전년 동기(14조1539억원)에 비해 30% 가까이 줄었지만, 국내 수주가 18조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넘게 늘어났다. 해외보다 국내 비중이 12%P 정도 커진 것이다.

삼성물산 역시 8조7020억원으로 올해 수주 목표액(10조7000억원)의 80% 정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올 들어 카타르 LNG, 대만공항, 싱가포르 지하철 등 해외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따내 수주액이 4조원에 이른다. 업계에선 현대와 삼성의 경우, 연간 목표치 달성에 문제가 없다는 예상이 나온다.

반면 GS건설, 대우건설, DL이앤씨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GS건설은 올 3분기 누적 기준 7조4280억원을 수주하는 데 그쳤다. 올해 수주 목표액의 절반 수준. 대우건설 역시 3분기까지 누적 7조6316억원 신규 수주로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했다. DL이앤씨는 올 3분기까지 전년 동기(7조224억원)보다 22% 감소한 5조4897억원의 규모를 수주했다.
올해 목표 대비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아파트 건설 일정이 지연된 영향이 컸다. 정비사업 수주 실적이 기대에 못 미쳤다”고 전했다.

건설업계의 관계자는 “올해 대형건설사들은 해외부문 실적이 예년보다 부진했다”면서 “연말 해외 대형 프로젝트와 재개발·재건축 수주에 따라 목표 달성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 내다봤다.

[김병수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35호 (2021년 12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현대건설 42,850 ▲ 950 +2.27%
GS건설 39,400 ▲ 650 +1.68%
삼성물산 117,000 ▲ 2,000 +1.74%
대우건설 6,480 ▲ 160 +2.53%
GS 43,350 ▲ 600 +1.40%
DL이앤씨 51,300 ▲ 1,800 +3.64%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닭 쫓던 개 됐나…영.. 22-03-23
태양계 너머 확인된 외계행성 5천개.. 22-03-23
- [Business Inside] 대형건설사 올해.. 10: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5 11:0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6.87 ▲ 21 0.81%
코스닥 874.41 ▲ 9.34 1.0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