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로나 여파 지속` 3분기 서비스업 대출 41조2000억원 늘어…증가폭 역대 두번째
2021-12-01 12:01:02 

코로나19 여파로 기업과 자영업자 등의 자금 수요가 지속하면서 올해 3분기 중 서비스업 대출이 41조원 넘게 늘어 역대 두번째로 많이 증가했다.

이중 부동산업 대출금이 13조원 이상 증가해 역대 최대폭 늘어 서비스업 대출 증가세를 이끌었지만,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대출도 12조원 넘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21년 3/4분기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9월말) 서비스업 대출 잔액은 986조8000억원으로 전 분기(6월말) 보다 41조2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계 이래 역대 두번째로 큰 증가폭으로, 직전 최대치는 지난해 2분기 중 47조2000억원 증가였다.


또, 직전 2분기(33조7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상업용 부동산 관련 대출이 13조8000억원 늘어 증가세를 주도했다. 서비스업 대출 잔액에서 부동산업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2.6%로 가장 높다.

코로나19의 영향이 큰 자영업자가 주로 포진해 있는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대출도 12조8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서는 서비스업 대출은 15.8% 수준인 134조7000억원 늘어 증가폭이 직전 최대치인 지난 1분기(135조9000억원) 수준에 바짝 다가섰다.

한은은 지난해 3분기 자료부터 자영업자가 주로 포진하는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에 대한 정확한 통계를 위해 개인사업자 등 자영업자를 '비법인기업'으로 분류해 이에 대한 예금은행의 대출 현황을 따로 분석해 발표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3분기(9월말) 잔액 기준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대출은 총 306조8000억원이며, 이중 예금은행 대출은 203조6000억원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개인사업자 등 자영업자 대출로 볼 수 있는 비법인기업 대출은 109조원(53.5%)으로, 나머지 94조6000억원(46.5%)은 법인기업 대출로 각각 집계됐다.

서비스업 대출을 세부적으로 보면 3분기 중 도·소매업은 10조6000억원, 숙박·음식업은 2조2000억원, 부동산업은 13조8000억원 각각 늘어, 직전 분기 대비 숙박·음식업(2조6000억원)은 대출 증가폭이 축소됐고, 도·소매업(8조원)과 부동산업(12조1000억원)은 확대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3분기 중 전체 산업별 대출금은 52조원 이상 늘어 역대 두번째로 많이 증가했다. 직전 최대 증가폭은 지난해 2분기 69조1000억원이다.

3분기(9월말)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1530조7000억원으로 전 분기(6월말) 대비 52조2000억원 늘어 전 분기(42조7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164조7000억원 늘어나 2분기(150조3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산업별 대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운전자금 대출 잔액은 899조7000억원으로 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조7000억원(3.3%), 86조7000억원(10.7%) 늘었다.

시설자금 대출 증가폭은 이 기간 각각 23조5000억원(3.9%), 78조원(14.1%)을 나타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예금취급기관별로 산업별 대출금을 보면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상호저축은행 등)이 전 분기 대비 각각 28조3000억원, 23조9000억원 늘어 잔액이 1118조9000억원, 411조8000억원을 나타냈다.

대출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대출 잔액이 77조원 늘어 증가폭이 최대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전체뉴스 목록보기
축구 팬 난동 잇따르는 중남미…오랜.. 22-03-16
[유럽증시] 유가 하락에도 일제히 소.. 22-03-16
- `코로나 여파 지속` 3분기 서비스업.. 12: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5.98 ▲ 5.54 0.21%
코스닥 871.57 ▲ 5.59 0.6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