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오미크론 확산에 씨젠 랩지노믹스 진단키트주 주목받지만…주가는 롤러코스터
2021-12-04 11:41:11 

오미크론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하며 또다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진단키트 관련주들의 주가가 꿈틀하고 있다. 최근 한 주 동안 주가가 반짝 급등하며 단기과열종목에 지정되기도 했으나 다시 급락하며 상승분을 반납하는 모습이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 기업인 씨젠은 전일 대비 200원(0.30%) 오른 6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씨젠의 주가는 최근 한 주 동안 롤러코스터를 탔다.
지난달 25일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가 오미크론 변이 검출 소식을 전했고, 하루 후인 26일 씨젠의 주가는 17% 급등하며 이달 들어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 1일 단기과열종목에 지정되기도 했다. 씨젠이 개발한 진단시약이 오미크론 변이를 검출해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씨젠은 그 다음 거래일인 지난달 29일 주가가 약 17% 오른 8만3900원까지 치솟았으나 하락 전환해 7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하지만 이달 들어 또 다시 낙폭을 키우며 오미크론 변이 발견 이전으로 돌아가는 모습이다.

또 다른 진단키트주인 랩지노믹스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달 29일 장중 4만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으나 이날 3만15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상승분의 일부를 반납하는 모습이다. 소마젠, 셀레믹스, 수젠텍 등 다른 진단키트 관련주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이날 GC녹십자엠에스는 자사의 신속항원 진단키트(제품명 GENEDIA W COVID-19 Ag)가 오미크론 등 변이 검출이 가능하다고 발표하면서 주가가 9%대 급등했다. 이렇듯 진단키트 관련주의 주가는 새로운 이슈 발표와 함께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발견이 진단키트 관련주에 새로운 모멘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형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시장의 엇갈린 해석으로 코로나19 관련 기업들의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신규 변이 확산으로 진단업체들에 대한 투자관심도 제고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오미크론은 기존의 진단키트나 변이용(델타, 알파 등) 키트로도 PCR 검사에서 판정하기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미크론 전용 키트나 변이에 높은 판독률을 보이는 키트가 필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하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미크론은 S유전자 부위에 발생하기 때문에 국내 확진자 검사에서 사용하는 RdRp, E, N부위 진단키트는 판별이 어려울 것"이라며 "S유전자 부위를 분석하는 변이용 PCR검사법 개발이 다시 필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한화투자증권 5,460 ▲ 240 +4.60%
이베스트투자증권 7,860 ▲ 70 +0.90%
랩지노믹스 24,950 ▲ 1,450 +6.17%
씨젠 59,500 ▲ 5,300 +9.78%
녹십자엠에스 6,430 ▲ 60 +0.94%
수젠텍 12,650 ▲ 750 +6.30%
셀레믹스 12,550 ▲ 250 +2.03%
소마젠 7,940 ▲ 140 +1.79%
 
전체뉴스 목록보기
헝다 디폴트 '카운트다운'…중국 당.. 21-12-04
탈레반 "아프간 여성 소유물 아냐"….. 21-12-04
- 오미크론 확산에 씨젠 랩지노믹스 진.. 11:41
미·영 전문가 "오미크론 우려되지만.. 21-12-04
中관영매체 "디디추싱, 미 당국 중국.. 21-12-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62.68 ▲ 20.4 0.72%
코스닥 958.70 ▲ 24.8 2.6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