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스피, 미국 조기긴축 우려에 2830선으로 `털썩`…2020년 12월 이후 최저
2022-01-21 16:25:26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공세에 1% 가까이 하락했다.

21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28.39포인트(0.99%) 내린 2834.29에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20년 12월 29일(2820.5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날 지수는 25.19포인트 내린 2837.49에 개장해 오후 들어 낙폭을 키웠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지수는 장중 2810선까지 밀려났으나 개인이 '사자'에 나서며 낙폭을 축소했다.

지난 밤 뉴욕증시는 또 급락했다. 장중 내내 반등세를 보였으나 장 막판에 폭락했다. 다우지수는 0.89% 떨어졌고,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1.10%, 1.30% 로 1%대 하락했다.

특히 시가총액 규모가 큰 주요 기술주들의 주가가 흘러내렸다. 애플(-1.03%), 마이크로소프트(-0.57%), 아마존(-2.96%)를 비롯해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3.66%) 까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오는 25~26일 연준의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연준이 예상하는 것보다 더 강한 긴축에 나설 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뉴욕증시 약세와 반도체 관련주 하락이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며 "넷플릭스가 예상을 밑도는 실적을 발표한 후 기술주 전반의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며 나스닥 지수 선물이 하락했고, 외국인 현·선물 매도 확대까지 국내 증시 하락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다음주 예정된 FOMC 회의와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주목해야 한다"며 "특히 '높은 물가, 낮은 금리' 상황이 지속되면서 연준의 강경한 정책 변화가 어떻게 나타날 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업종별로 건설업, 전기·전자, 섬유·의복, 화학, 제조업, 기계가 하락한 반면, 은행, 의료정밀, 보험, 통신업, 금융업이 상승했다.

매매주체별로 개인이 8970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2232억원, 6438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1293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5%대 하락했고, SK하이닉스도 4%대 급락했다.
현대모비스, POSCO, 기아, 삼성전자도 약세를 보였다. 반면, KB금융은 1%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248개 종목이 상승했고 610개 종목이 떨어졌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5.85포인트(1.65%) 내린 942.85에 마감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기아 83,900 ▲ 1,800 +2.19%
SK하이닉스 112,500 ▲ 1,500 +1.35%
POSCO 291,500 ▲ 6,500 +2.28%
삼성전자 68,000 ▲ 500 +0.74%
미래에셋증권 7,970 ▲ 130 +1.66%
현대모비스 202,500 ▲ 7,500 +3.85%
SK 248,500 ▲ 1,500 +0.61%
SK이노베이션 211,000 ▲ 7,000 +3.43%
KB금융 57,800 ▲ 1,100 +1.94%
모비스 2,030 ▲ 15 +0.74%
대모 11,400 ▲ 250 +2.24%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닭 쫓던 개 됐나…영.. 22-03-23
태양계 너머 확인된 외계행성 5천개.. 22-03-23
- 코스피, 미국 조기긴축 우려에 2830.. 16: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9.29 ▲ 46.95 1.81%
코스닥 879.88 ▲ 16.08 1.8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