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SK E&S, 美서 세계최대 탄소 포집사업
2022-05-10 17:32:22 

SK E&S가 세계 탄소 포집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10일 SK E&S는 북미 지역에서 미국 주요 에너지 기업 등과 함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프로젝트 투자에 나선다고 밝혔다. 미국 중서부 지역 5개 주에 위치한 32개 옥수수 에탄올 생산설비 시설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연간 최대 1200만t까지 포집·저장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CCS 사업이다. 각 공장에서 포집된 이산화탄소는 총길이 3200㎞에 달하는 전용 파이프라인으로 운송돼 노스다코타주에 건설 예정인 지하 탄소 저장 설비에 영구 저장된다.


SK E&S는 1억1000만달러(한화 약1300억원)를 투자해 사업 주체인 서밋 카본 솔루션(Summit Carbon Solutions)의 지분 약 10%를 확보할 예정이다. SK E&S는 북미 농축산업 투자 전문 기업인 서밋 애그리컬처럴그룹(Summit Agricultural Group·서밋), 미국 최대 석유·가스 기업 중 하나인 콘티넨털리소스,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인 텍사스퍼시픽그룹(TPG) 등과 이번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한다. 미국 내 탄소 저감 시장 선점을 위해 각 분야 대표 기업과 이른바 'CCS 드림팀'을 구성한 것이다.
서밋 카본 솔루션은 서밋그룹에서 이번 CCS 사업을 추진하는 신규 법인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하반기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이프라인이 통과하는 미국 중서부 지역은 바이오 에탄올 설비 외에도 암모니아 생산 기지 등 이산화탄소를 다량 배출하는 공장들이 밀집해 향후 CCS 사업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은 "CCS는 천연가스뿐 아니라 바이오 연료 등 다양한 에너지원의 활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직접적으로 줄일 수 있는 중요한 기술"이라며 "SK E&S는 앞으로 미국에서 CCS를 포함한 저탄소 에너지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미국 정부가 2030년까지 목표로 한 온실가스 저감량의 5%인 1억t 상당의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구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 236,000 ▼ 500 -0.21%
CS 2,170 ▼ 15 -0.69%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재산 120조원` 부호, 11살 연하 부.. 22-06-19
"BTS 해체 아니라지만"…하이브 목표.. 22-06-19
- SK E&S, 美서 세계최대 탄소 포집사.. 17:3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05 ▼ 8.42 -0.33%
코스닥 826.06 ▼ 1.36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