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상장사 53%가 어닝 서프라이즈…그런데 주가는 왜
2022-05-17 14:46:10 

1분기 어닝 시즌이 사실상 마무리되는 가운데 절반 이상의 상장사들이 증권사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실적 모멘텀은 흘러내리는 주가를 막는 데 역부족이었다. 환율 상승으로 인한 외국인의 매도세가 약화돼야 긍정적인 실적이 주가에 반영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17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200개 분석 대상 종목의 1분기 영업이익은 57조8000억원으로 3월 말 전망치 53.9조원을 107.4% 웃돌았다.
상장사 숫자로도 53.5%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로도 1분기 영업이익은 11.4%나 증가했다. 당초 전망치는 5% 수준의 증가폭을 예상했다.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이후 역대 2번째 규모다. 한국전력의 7조원대 적자를 제외하면 역대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국내 증시에서 이익 기여도가 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해도 호실적이었다. 두 종목을 제외한 나머지 198개 종목도 시장 전망치를 108.1% 초과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증시 전반적으로 기업 실적이 호조였고 어닝시즌의 분위기도 좋았다는 평가다.

특별히 부진했던 업종으로는 조선, 호텔·레저, 전기업종으로 예상보다 적자폭이 컸다. 또 미디어·엔터, 화장품, 소매·유통 등 리오프닝 관련 업종의 실적도 전망치를 밑돌았다. 같은 업종 내에서도 차별화가 심했다. 게임업종의 경우 10개 종목 가운데 크래프톤과 엔씨소프트가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반면 나머지 8개 종목은 모두 어닝 쇼크였다.

특히 지난 1분기는 우크라이나 전쟁, 예상보다 빠른 금리 인상, 원자재 가격 상승,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 불확실성이 컸던 시점이었던 만큼 어닝 서프라이즈가 갖는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증권사들의 기업실적 전망은 통상 낙관적인 견해를 반영한다. 이 때문에 실적 전망치에 대한 불신도 크다. 지난 1분기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를 털어낸 만큼 2분기, 3분기 실적 전망치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졌다는 평가다.

하지만 주가는 어닝시즌의 분위기와 완전히 따로 놀았다. 코스피 지수는 지난 3월 말 이후 5.8%나 하락했다.
연초 3000선에서 출발한 코스피는 3월 말 2700선으로 밀렸고 현재는 2600선대에 머물고 있다. 어닝 서프라이즈를 내고도 신저가로 추락한 삼성전자처럼 반도체, 철강, 은행, 자동차 등 주요 대형주들의 주가는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내리막을 탔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환율의 상승이 외국인에게 불리한 수급 환경을 조성한 결과"라며 "외국인 컴백의 선결조건은 환율의 안정이다. 기존 대형주의 실적이 주가에 반영되는 시기도 그 즈음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하이닉스 89,100 ▲ 1,600 +1.83%
유안타증권 2,680 ▼ 5 -0.19%
삼성전자 57,100 ▲ 900 +1.60%
한국전력 22,600 0 -%
상보 1,455 ▲ 20 +1.39%
엔씨소프트 354,500 ▲ 4,500 +1.29%
크래프톤 222,500 ▲ 7,000 +3.25%
 
전체뉴스 목록보기
한국콜마, 콜마 글로벌 상표권 100%.. 22-05-17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싱가포르서 .. 22-05-17
- 상장사 53%가 어닝 서프라이즈…그런.. 14:46
코미코(183300) 소폭 상승세 +3.00% 22-05-17
금융당국 수장들보다 금융위 부위원.. 22-05-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4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0.34 ▼ 5.08 -0.22%
코스닥 722.73 ▼ 6.75 -0.9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