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단독] `우리銀 614억 횡령사고` 여파…금감원, 증권사 내부통제 조사
2022-05-17 17:44:38 

금융감독원이 전 증권사를 대상으로 자산 실재성과 내부통제 실태를 전수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은행의 614억원 횡령사고 여파가 증권가에까지 퍼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한마디로 증권사 서류상 자산이 실제 존재하는지와 횡령 등에 대비한 내부통제가 가동되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금감원은 시중은행에도 횡령 등 금전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내부통제 시스템을 긴급 점검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금감원이 증권사를 전수조사하는 것은 지난해 8월 실시한 '공모펀드 위험등급 관리실태'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17일 금융당국과 증권가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12일 '신탁재산의 실재성 및 내부통제 점검'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전 증권사에 보냈다. 해당되는 사안에 대해 자체 내부 점검을 실시해 금감원으로 자료를 제출하라는 내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 증권사에) 금융사고 예방 차원에서 자체 점검을 한번 해보라는 취지"라며 "우리은행 횡령 사태를 계기로 실시하게 된 것은 맞는다"고 설명했다.

증권사의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요청한 것이기에 직접 조사인력이 나가 실시하는 검사는 아니다. 그러나 금융기관에서 대규모 횡령사고가 발생하자 금융당국이 포괄적인 감독 대상에 자산 실재성과 내부통제 현황을 들여다보라고 주문한 조치로 해석된다.

증권가는 다소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지난달 말 우리은행 횡령사고가 터지자마자 시중은행들은 내부 점검에 곧바로 돌입했고, 금감원은 이에 대한 결과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증권사 대상 전수조사는 사고가 발생한 다음 시일이 어느 정도 지난 후 실시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체 점검을 하는 것에 대한 주의·환기 차원에서 (공문 지침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 증권사 관계자는 "공문을 통해 자산 실재성과 내부통제 실태에 대한 점검 결과를 달라고 했으니 강제성이 강하다고는 할 수 없다"면서도 "자체 조사 후 회신을 안 하는 증권사가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내부 점검을 제대로 하지 못해 추후 문제가 발생하면 중대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증권가 분위기는 주의·환기를 넘어 긴장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지난해 8월 정은보 원장이 취임한 직후 전 은행·증권사에 최근 5년간 판매한 모든 공모펀드의 위험 등급과 관련한 자료 일체를 제출하도록 요구하는 전수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김명환 기자 / 조윤희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우승 상금 60억원...넷플릭스, 진짜.. 22-06-15
뉴욕증시, FOMC 결과 발표 앞두고 혼.. 22-06-15
- [단독] `우리銀 614억 횡령사고` 여.. 17:4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