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세포기반 면역항암제, 전체 암 연구 60% 차지…"혈액암 넘어서 고형암 개발 확대될 것"
2022-05-20 11:42:13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세포 기반 면역항암제(Immuno-oncology)개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혈액 악성종양에 비해 고형암종 임상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바이오협회는 20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은 2021년 603억 2000만 달러에서 2022년 705억 9000만 달러로 17.0%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면역항암제란 암세포가 인체 면역체계를 회피하지 못하도록 하거나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더 잘 인식하여 공격하도록 하는 약물이다.
특정 표적이 없어도 사용 가능하며, 면역 체계를 통해 작용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낮게 타난다는 장점이 있어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면역항암제 중 특히 임상개발이 활발한 분야는 '세포기반 면역항암제(Immuno-oncology)'다. 세포기반 면역 항암제란 환자 혈액에서 추출한 면역세포를 특수한 배양과정을 통해 증폭, 항암능력을 극대화해 환자에게 다시 주사하는 개념이다.

미국 ’임상시험정보사이트(ClinicalTrials.gov)’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238개의 세포 기반 면역항암제 임상이 진행되고 있다. 바이오협회에 따르면 미국 내 세포 기반 면역항암제는 전체 암 치료 임상시험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포 기반 면역 항암제 중에서도 고형암(위암· 폐암·대장암·유방암 등)의 임상시험이 증가하는 추세다. 현재 혈액암에 비해 고형암에 대한 미충족 수요가 비교적 높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내 임상중인 세포 기반 면역항암제 중 고형암의 수는 2020년 384개, 2021년 541개, 2022년 953개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반해 혈액암 임상은 2020년 564개에서 2021년 1358개로 증가했으나 2022년에는 361개로 감소했다.


현재 상용화에 성공한 1세대 CAR-T 치료제(혈액암 대상)는 '꿈의 항암제'라 불릴 정도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다만 이는 상대적으로 유병률이 낮은 환자집단 내의 혈액 악성종양을 위주로 입증됐다는 한계가 있다.

향후 시장의 수요를 고려할 때, 면역항암제는 혈액암 뿐만 아니라 고형암 환자 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개발이 확대될 것으로 바이오협회는 내다봤다.

한국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의 경우 상용화 장벽이 높은 만큼, 상용화를 위해서는 예상되는 승인 보다 훨씬 일찍 개발을 시작해야 한다"라며 "단순 임상 제조에서 상용화로의 세포 치료제 제품을 전환하는 작업 방식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재범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재산 120조원` 부호, 11살 연하 부.. 22-06-19
"BTS 해체 아니라지만"…하이브 목표.. 22-06-19
- 세포기반 면역항암제, 전체 암 연구.. 11:4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92.69 ▼ 15.36 -0.61%
코스닥 814.17 ▼ 11.89 -1.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