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금리 올라도 든든한 알짜기업 어디 없나요
2022-05-24 17:26:05 

약세장 속에서 부채 비율이 낮으면서 이익률이 뛰어난 종목 위주로 투자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금리 인상기엔 차입금, 대출로 인한 이자 상환 부담이 늘어날수록 기업의 수익성이 떨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24일 금융정보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시가총액 2조원, 자기자본이익률(ROE)이 10% 이상인 유가증권 시장(코스피) 종목 중 부채 비율이 낮은 종목은 크래프톤(19%), KT&G(32%), DB하이텍(35%), 삼성전자(39%), 삼성전기(41%), 에스원(42%), 엔씨소프트(43%), 삼성에스디에스(44%), 셀트리온(45%), SK하이닉스(56%), HMM(59%), 포스코홀딩스(72%) 등이었다. 부채 비율은 기업의 자본에서 부채가 차지하는 비중으로 기업의 자본건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다.


주로 안정적인 성장을 추구하는 기업들의 자본구조가 견조했다. 수익성이 높으면서 부채 비율이 낮다는 것은 보유한 현금과 자산 규모가 차입금을 크게 웃도는 등 재무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뜻이다.

특히 삼성그룹주들이 많이 속해 있는데, 금리 인상기에 부채 비율을 축소해 리스크 관리에 선제적으로 나선 모습이다. 크래프톤과 엔씨소프트는 부채 비율이 낮으면서 ROE는 각각 21%, 22%에 달했다. 반도체 시가총액 투톱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ROE는 각각 15%, 13%였다.
HMM과 포스코홀딩스는 업황 호황의 덕을 봤다는 해석이다. 반면 롯데관광개발, 아시아나항공, CJ CGV의 경우 ROE가 마이너스이면서 부채 비율이 2000%를 넘어서기도 했다.

부채는 기업이 레버리지를 잘 활용해 투자에 나서고 사업을 확장할 경우 성장의 토대가 되기도 한다. 다만 최근 주요국을 중심으로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면서 부채 비율이 지나치게 높은 기업들의 경우 이자 부담이 상당히 커진다는 점이 문제다.

[차창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하이닉스 93,300 ▲ 1,500 +1.63%
DB하이텍 42,700 ▲ 900 +2.15%
삼성전자 59,900 ▲ 800 +1.35%
삼성전기 135,500 ▲ 4,000 +3.04%
HMM 25,300 ▲ 350 +1.40%
에스원 63,400 ▲ 1,200 +1.93%
삼성에스디에스 134,000 ▲ 4,500 +3.47%
아시아나항공 15,200 ▲ 300 +2.01%
롯데관광개발 11,950 ▲ 400 +3.46%
KT&G 81,500 ▲ 500 +0.62%
엔씨소프트 405,000 ▲ 11,500 +2.92%
에프앤가이드 7,670 ▼ 290 -3.64%
셀트리온 212,500 ▲ 1,000 +0.47%
CJ CGV 21,700 ▲ 600 +2.84%
크래프톤 263,500 ▲ 10,500 +4.15%
 
전체뉴스 목록보기
위기의 한국경제…물가는 치솟고 성.. 22-06-12
'연봉 이내'로 묶인 은행 신용대출,.. 22-06-12
- 금리 올라도 든든한 알짜기업 어디 .. 17:2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3.78 ▲ 42.9 1.73%
코스닥 832.15 ▲ 11.88 1.4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