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머스크 "빌게이츠, 테슬라 공매도 하더니 2조원대 손실 볼 처지" 조롱
2022-05-28 16:20:11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빌 게이츠가 대규모 손실을 볼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게이츠가 테슬라에 대한 공매도를 청산하는 데 필요한 금액이 현재 15억~20억달러(약 1조8000억~2조5000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다.

공매도는 특정 기업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진행하는 매매기법이다. 해당 기업의 주식을 빌려 현시세로 팔아치운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싼값에 되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이다.
주가가 하락하면 이익을 보지만, 반대로 주가가 오르면 상당한 손실을 보게 된다.

머스크는 "게이츠의 공매도 청산에 필요한 금액이 최초 5억달러(약 6300억원) 규모였지만, 이후 테슬라 주가가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앞서 게이츠는 작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했느냐는 질문을 받자 "나는 내가 하는 투자와 관련해선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런데 머스크는 지난 달 게이츠에게 5억 달러 규모의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했냐고 따진 사실을 공개했다. 마치 그를 조롱하듯 배가 불룩 튀어나온 게이츠 사진과 함께 남성이 임신한 것으로 묘사된 이모지를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미국 매체들은 머스크와 게이츠가 테슬라 공매도뿐만 아니라 전기차, 코로나19, 화성 탐사 등 여러 주제에서 의견이 엇갈리면서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중국의 입' 화춘잉, 블링컨에 폭풍.. 22-05-28
中, 사모아와 '협력 강화' 협약…남.. 22-05-28
- 머스크 "빌게이츠, 테슬라 공매도 하.. 16:20
"13억원 내라"…허위 광고 모델 나섰.. 22-05-28
태국, 원숭이두창 유입 우려에 40여.. 22-05-2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05.42 ▼ 27.22 -1.17%
코스닥 729.48 ▼ 15.96 -2.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