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단독] 세계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 CEO…"한국 시장 살펴보고 있다"
2022-06-17 11:24:37 

"한국 시장 진출을 살펴보고 있다(Looking for it)."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를 설립한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사진)가 1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바테크 2022' 현장에서 매일경제와 만나 한국 시장에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바이낸스는 2019년 7월 한국법인(바이낸스KR)을 설립했는데,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등 규제 강화 움직임이 일던 2021년 1월 한국에서 돌연 철수했다. 자오 CEO가 한국 시장을 대상으로 기회 모색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경제 규모가 전 세계적으로도 손꼽히고 우수한 인재풀과 스타트업 커뮤니티를 보유한 한국은 바이낸스에 여전히 매력적인 시장이라는 평가다.
이와 관련해 자오 CEO는 매일경제 보도가 나간 후 수시간 뒤 트위터에 "바이낸스는 2019년 바이낸스 한국 조인트벤처(JV) 파트너가 있었으나 제품과 유저 사용환경이 나빠 경쟁력이 없어 사업을 종료했으며, 규제 관련 이슈 때문은 아니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전 세계 모든 시장에서 그러하듯 한국 시장도 보고 있다(look it)"고 했다.

이날 바이낸스 부스에서 열린 'CZ(창펑자오)와의 대화'에서는 그를 만나기 위해 긴줄이 늘어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가상자산 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한국산 '루나코인' 폭락 쇼크와 관련해 자오 CEO는 "(테라·루나)가 만든 것은 실제 존재하는 수입(Income)이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토큰의 시장 평가 가치와 수입을 혼돈해서는 안된다"면서 "실제로 사람들이 널리 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블록체인 업계의 선결 과제"라고 말했다.

자오 CEO는 최근 자산 거품 붕괴가 가상자산 시장에서부터 시작되는 '코인겨울'과 관련해 투자자들이 몸을 사리는것과 정반대로 "핵심인재 영입과 인수합병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웹3.0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결국 대중화가 관건이고, 바이낸스는 이를 위한 플랫폼이 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면서 "암흑기와 무관하게 더 좋은 인재와 프로젝트를 찾으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등 웹3.0 기술과 관련해서는 낙관론을 펼쳤다. 그는 "거품은 꺼지지만 결국 기술은 남는다"면서 "인터넷이 그러했듯 10~15년뒤에는 NFT와 블록체인이 완전히 생활 속에 들어와 해당 용어 자체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 "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가상자산 투자자들에게 "개인적으로는 세번째로 맞는 (코인)겨울"이라면서 "리스크 관리가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조언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 세계 부호 5인의 재산은 올해들어 약 3450억달러(약 444조원) 증발했는데 이 중 자오 CEO는 가장 많은 856억달러(약 110조원)을 잃었다.

[파리 = 이승윤 기자 / 황순민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모노플렉스, 스포츠 컨셉 비스포크 .. 22-08-07
"머지포인트 악몽 떠올라"…호캉스 .. 22-08-07
- [단독] 세계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 11:2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7 14:2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31.06 ▼ 6.8 -0.30%
코스닥 697.97 ▼ 8.04 -1.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