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바이오+모빌리티”…현대모비스, 운전자 심박·뇌파 분석 신기술 개발
2022-06-23 11:01:01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다양한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뇌파·자세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하는 통합제어기 ‘스마트캐빈’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스마트캐빈이 향후 음주 여부를 감지해 주행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 스트레스가 높으면 자율주행으로 전환하는 기술 등으로 진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스마트캐빈 제어기는 탑승객 생체신호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그리고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그동안 특정 생체신호만을 처리하는 제어기는 있었지만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 개발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다.

실시간으로 수집한 다양한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4개의 센서는 ▲탑승객의 자세를 입체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3D 카메라 ▲운전대에 장착한 심전도 센서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측정하는 이어셋 센서 ▲차량 내부의 온습도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하는 공조 센서로 구성된다.

각 센서들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하게 된다. 제어기는 여러 센서가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경고하는 방식이다. 차량 내부의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까지 제어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연구개발 중인 헬스케어 신기술을 모빌리티에 접목해 아직 초기 단계인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부품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바이오공학이나 로봇 분야 등 전문인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예를 들어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을 권유하고,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 R&D 부문장 천재승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경쟁력”이라며 “현대모비스가 독자적으로 확보해온 생체신호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멀미 예방, 스트레스 관리, 음주운전 차단 같은 다양한 기술로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현대모비스 202,500 ▲ 4,500 +2.27%
오공 3,160 ▼ 85 -2.62%
레이 17,250 ▼ 750 -4.17%
모비스 1,710 ▼ 30 -1.72%
대모 8,950 ▼ 10 -0.11%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미중 갈등·Fed 매파 발언에 뉴욕증.. 22-08-03
무더위를 견디는 북한주민들의 모습 22-08-03
- “바이오+모빌리티”…현대모비스, .. 11: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15.22 ▲ 5.84 0.26%
코스닥 685.34 ▼ 11.45 -1.6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