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불임 유발 자궁내막증 5년간 48% 급증
2022-06-23 12:03:24 

불임을 유발할 수 있는 자궁내막증의 국내 환자가 최근 5년간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을 가장 흔하게 겪는 연령대는 4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자궁내막증 진료 인원은 2016년 10만4689명에서 2020년 15만5183명으로 5만494명(48.2%)이 늘었다. 연 평균 증가율은 10.3%다.


입원 환자는 2016년 1만5669명에서 2020년 1만7446명으로 11.3% 증가했다. 외래 환자는 2016년 10만1373명에서 2020년 15만2152명으로 50.1%나 늘었다.

2020년 기준 자궁내막증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 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 인원 중 40대가 44.9%로 가장 많았다. 30대는 25.8%, 50대는 17.4%를 각각 차지했다. 진료 형태별로 봐도 입원과 외래 모두 40대가 각각 49.2%, 44.9%로 가장 많았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연령대별 증가율을 따져보면 60대가 120.4%로 가장 크게 늘었다. 70대(81.4%)와 50대(71.0%)에서도 증가율이 높았다.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의 경우 2016년 414명이었다가 2020년 606명으로 46.4% 늘었다. 입원 환자는 2016년 62명에서 2020년 68명으로 9.7% 증가했고, 외래 환자는 401명에서 594명으로 48.1% 늘었다.

자궁내막증 환자의 건강보험 총 진료비는 2016년 566억원에서 2020년 1016억원으로 79.6%이 증가했다. 연 평균 증가율은 15.8%다.

입원 환자의 총 진료비는 2016년 402억원에서 2020년 700억원으로 51.9% 늘었다.
외래 환자는 2016년 164억원에서 2020년 406억원으로 147.7%나 급증했다.

진료 인원 1인당 진료비의 경우 2016년 54만원에서 2020년 65만5000원으로 21.2%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자궁내막증을 방치할 경우 불임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치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종욱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불임과 연관성이 높은 질환"이라며 "특히 청소년기에 발생한 자궁내막증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못할 경우 향후 가임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미중 갈등·Fed 매파 발언에 뉴욕증.. 22-08-03
무더위를 견디는 북한주민들의 모습 22-08-03
- 불임 유발 자궁내막증 5년간 48% 급.. 12: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5 14:1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15.55 ▲ 6.17 0.28%
코스닥 686.19 ▼ 10.6 -1.5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