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원하는 거 얻기 위해 수단 방법 다 동원"…女기자 성적 모욕, 브라질 대통령 `망신`
2022-06-30 09:54:33 



여기자를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브라질 현지 매체는 29일(현지시간) 상파울루주 법원이 유력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의 여기자 파트리시아 캄푸스 멜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혐의를 받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3만5000해알(86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벌금형 선고는 앞서 지난해 3월 1심 재판의 유죄 판결이후 나온 것으로 이를 재확인 한 것이다.

캄푸스 멜루 기자는 지난 2018년 대선 당시 일부 기업이 스페인 업체와 계약을 맺고 페이스북 메신저 왓츠앱을 통해 당시 대선 후보인 보우소나루 지지 메시지를 무차별 살포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020년 2월 중순께 브라질리아 대통령궁 앞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그 여기자는 자신이 얻으려려는 것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다"며 성적인 암시가 담긴 듯한 저속한 표현을 했다.

캄푸스 멜루 기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이 성적 수치심을 일으켜 명예가 훼손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벌금형 판결이 나온 뒤 캄푸스 멜루 기자는 "모든 여성의 승리"라고 트위터에 적었다.

벌금형 소식을 접한 대통령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미중 갈등·Fed 매파 발언에 뉴욕증.. 22-08-03
무더위를 견디는 북한주민들의 모습 22-08-03
- "원하는 거 얻기 위해 수단 방법 다.. 09:5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15.22 ▲ 5.84 0.26%
코스닥 685.34 ▼ 11.45 -1.6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