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푸틴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알아서 척척"…우크라 대통령 화나게 한 이 나라
2022-06-30 10:25:21 

우크라이나가 분리 독립을 주장하고 있는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인정했다는 이유로 시리아와 단교했다

두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하고 있다.

지난 2월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들 지역을 해방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수행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들 지역은 현재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이 격렬하게 전투를 치르는 곳이기도 하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29일 텔레그램 영상 연설을 통해 시리아와 단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시리아는 두 자칭 공화국의 독립을 인정했다. 또한 외교를 위한 접점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 지역의 독립을 인정한 국가는 러시아에 이어 시리아가 두 번째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이틀 전인 22일 DPR과 LPR의 독립을 승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으로 우크라이나와 시리아간 외교 관계는 없을 것"이라며 "시리아에 대한 제재는 더욱 강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리아가 이처럼 DPR과 LPR의 독립을 인정한 것은 러시아의 영향이 컸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자국 내전 당시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시리아는 앞서 2018년 조지아의 친러 분리주의 지역인 남오세티아와 압하지야의 독립도 인정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조지아 역시 시리아와 단교를 선언했다.

한편 돈바스 지역을 지키기 위해 러시아군과 전투 중인 우크라이나군의 탄약 부족이 현실화 되면서 전세의 변화가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지난 27일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이 보유한 구소련제 탄약이 떨어져 가고 있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이 지원한 포탄이 있긴 하지만 규격이 맞지 않아 사용하기 어렵다.

실제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구소련제 포병 장비는 각기 다른 구경의 탄을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호환이 불가능하다. 나토의 탄약 표준은 105㎜, 155㎜지만 우크라이나가 사용하는 구소련제 장비에는 122∼152㎜ 탄약이 들어간다.

훈련 역시 문제다. 우크라이나군이 M777 155㎜ 곡사포와 장거리 다연장 로켓 시스템과 같은 신형 무기체계를 공급받더라도, 사용법을 익혀야 하기 때문에 당장 활용하기 무리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최태원 SK그룹 회장, 美에 220억弗 .. 22-07-27
미 백악관 "북한 핵실험 실행 준비돼.. 22-07-27
- "푸틴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알아서 .. 10:2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23.86 ▲ 2.92 0.13%
코스닥 698.11 ▲ 5.74 0.8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