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창문형 에어컨 찾는 사람 많은데…민원 끊이지 않은 이유는
2022-07-03 14:01:02 

최근 무더위와 열대야 현상에 배관이나 실외기를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창문형 에어컨 인기가 한층 높아지고 있지만, 일반 에어컨보다 심한 소음과 열기에 논란 역시 이어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부천시 소재 아파트는 창문형 에어컨 관련 민원이 계속되자 해당 에어컨의 설치를 금지한다는 공문을 게재했다.

창문형 에어컨은 소음이 크고 후면에서 높은 온도의 열기를 방출해 이웃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창문형 에어컨은 설치가 간편하고 소비자가 직접 하는 것도 가능해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반면, 이 같은 뜨거운 바람을 막을 시설을 함께 설치해야 한다.


해당 아파트는 앞으로 창문형 에어컨 설치를 금지할 뿐만 아니라 이미 설치한 가구도 철거하도록 요청했다.

지난해부터 큰 인기를 끌어온 창문형 에어컨은 올해 들어 대기업들이 관련 신제품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실외기가 없는 대신 다소 튀어나왔던 제품 디자인을 어느정도 해결해 인기가 더욱 높아졌다. 덕분에 블라인드나 커튼도 쓸 수 있다.


하지만 여전히 구조상 소음이 클 수밖에 없고 이를 줄이기도 쉽지 않아 소음을 감수해야 한다.

창문형 에어컨은 지난 1968년 처음 선보였다가 냉방 성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소음이 크다는 이유로 시장에서 서서히 퇴출됐다. 현재는 과거와 달리 별도의 샷시 없이 기존 창문을 그대로 쓸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졌다.

지난 2019년 4만대 수준이던 창문형 에어컨은 지난해 30만대 규모로 급성장했으며, 올해 판매량은 50만대에 이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이슈 In] G2, 세계 경제 주도권 다.. 22-07-27
바이든, SK 29조 대미투자 발표에 함.. 22-07-27
- 창문형 에어컨 찾는 사람 많은데…민.. 14: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2:3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01.15 ▼ 19.79 -0.89%
코스닥 683.47 ▼ 8.9 -1.2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