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최태원 SK그룹 회장, 美에 220억弗 추가 투자…바이든 "땡큐 땡큐 땡큐"
2022-07-27 06:47:16 

SK그룹 회장이 미국에 220억 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진행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미국에서 26일 오후(현지 시간) 이뤄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면담에서 "SK그룹은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를 비롯해 미국에 220억 달러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러한 투자는 기존 배터리 분야에서의 70억 달러 규모의 투자액에 더해 거의 300억 달러(약 39조3300억원)에 달한다"면서 "해당 투자는 연구개발(R&D) 비용과 패키징 팹(Fab)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미국 출장 기간 2030년까지 총 520억달러 규모의 대미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번에 나온 신규 투자 220억달러와 기존 투자 계획 70억달러는 SK그룹이 바이든 정부 임기 내에 미국에 투자하는 금액만 해당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SK그룹은 연구개발 프로그램, 소재, 첨단 패키징 및 실험 시설 등 반도체 산업에 150억 달러를, 또 전기차 충전시스템, 녹색 수소 생산, 배터리 소재 및 재활용 등 녹색 에너지 산업에 5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SK그룹은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으로, 3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내 막대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미국에서는 2025년까지 약 4000명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 대미 투자에 대해 "역사적 발표"라며 "땡큐, 땡큐, 땡큐"를 세 번 언급하는 등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중간 중간 최 회장을 '토니(Tony)'로 부르며 친근감을 표했다. 토니는 최 회장의 영문 이름이다.

SK는 올해 5월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해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반도체(Chip) 등 이른바 'BBC' 산업에 5년 간 247조원을 투자하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 가운데 약 68조원 가량은 해외 투자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나머지 179조원은 국내 투자분이다. 2026년까지 계획한 해외 투자 금액의 42% 가량을 미국에 투자하게 되는 셈이다.

SK는 미국 차 업체인 포드와 합작법인인 블루오벌SK를 출범한 후 테네시와 켄터키주에서 총 3개의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SK의 투자 금액은 약 5조1000억원, 3사 합작공장의 규모는 총 129GWh에 달한다. 이들 공장은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SK그룹의 배터리 전문업체인 SK온은 최근 미국 완성차 기업 포드, 양극재 생산 기업인 에코프로비엠과 함께 북미에서 양극재 생산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공동 투자키로 했다.

앞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최 회장 간 화상 면담 진행 사실을 예고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제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해외기업 투자 유치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최태원 회장은 애초 직접 면담을 추진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대면 대신 화상 방식의 면담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 209,500 ▼ 1,500 -0.71%
에코프로비엠 104,400 ▼ 2,300 -2.16%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코스피 2200선 이하에서는 복원력".. 22-10-05
뉴욕증시, 연준 금리 인상폭 완화 기.. 22-10-05
- 최태원 SK그룹 회장, 美에 220억弗 .. 06:4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93.16 ▼ 26.16 -1.08%
코스닥 719.44 ▼ 13.88 -1.8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