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위력 세진 방산株, 올해 저점 대비 반등폭 최대
2022-08-01 17:43:26 

주식시장에서 'K방산'의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탈세계화 등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 세계 각국이 군비를 늘리고 무기를 사들이면서 방산주가 수출 성장주로 탈바꿈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일 한국항공우주(KAI) 주가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5만8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올 들어 저점을 기록한 지난 1월 6일(3만1950원) 이후 81.85% 급등했다.
코스피200 종목 가운데 올해 저점 대비 가장 큰 반등폭이다. 또 다른 국내 대표 방산업체인 LIG넥스원은 이날 올해 저점인 지난 2월 3일(5만6300원) 대비 54% 올랐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13일(4만1650원)보다 54.86% 상승했다. 현대로템도 올해 최저가(5월 12일·1만7800원) 대비 45.5% 뛰었다.

그동안 방산주는 '성장주'와는 거리가 멀었다. 방위사업청 등 정부를 상대로 사업을 한 탓에 내수 중심의 방어주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 들어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안정적인 이익뿐만 아니라 유럽 등으로 무기 수출을 본격화하면서 시장을 넓히고 있기 때문이다. 폴란드 정부는 지난달 27일 K2 전차, FA50 경공격기, K9 자주포 등 한국 무기 도입을 위한 기본계약을 체결했다. 각각 현대로템, KAI, 한화디펜스가 생산하는 무기로, 계약 규모가 10조~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합병할 예정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방산은 주기적으로 방위비를 지출한다는 특성상 경기 침체에서 회복력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에 대한 부담은 제기된다. 폴란드 등 수출 계약에 대한 기대감은 이전부터 주가에 반영된 호재일 수 있기 때문이다. 기본계약에 이어 본계약이 체결되고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매출과 이익이 얼마나 발생할지 불확실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최종 수출 계약 시 이전 고점 수준까지 주가가 단기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며 "최소 3~5년이 소요되는 중기 프로젝트여서 관련 업체의 중장기 실적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민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SK증권 695 ▲ 4 +0.58%
한화에어로스페이스 72,100 ▼ 500 -0.69%
한국항공우주 48,100 ▼ 400 -0.82%
현대로템 32,050 ▲ 200 +0.63%
LIG넥스원 91,600 ▼ 900 -0.97%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하락장에도 견고하네"…식품株 나홀.. 22-10-02
"매파 파월, 괜찮아"…`야수의 심장.. 22-10-02
- 위력 세진 방산株, 올해 저점 대비 .. 17:4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1 14: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80.23 ▲ 7.7 0.31%
코스닥 741.07 ▲ 11.53 1.5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