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 매일경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성, 中화웨이 제치고 인도에 5G 장비공급 [아이티라떼]
2022-08-04 10:42:35 

삼성전자가 인도 전국망 이동통신사업자인 바티 에어텔(Bharti Airtel)을 상대로 5G 통신장비 공급사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습니다. 매일경제 취재 결과 삼성은 인도·중국 간 지정학적 갈등 속에서 인도 통신사가 기존 4G 통신망 구축의 핵심 파트너였던 중국 화웨이와 ZTE를 완전 배제하면서 사업수주 기회를 얻은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도 에어텔을 상대로 5G 통신망 구축을 위한 △5G 기지국 △다중 입출력 기지국 등을 포함한 라디오 제품 및 설치, 최적화 및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공개했습니다. 에어텔 그룹은 전 세계 무선 가입자 약 4억 9000만명을 보유한 세계 4위 규모의 대형 사업자로, 세계 17개국에 유무선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에어텔 측도 삼성전자 발표에 하루 앞서 자사 홈페이지에 기존 파트너사인 에릭슨·노키아와 더불어 삼성전자를 5G 통신장비 신규 파트너사로 계약했음을 알렸습니다.

이번 딜은 에어텔이 기존 통신장비 공급사였던 중국 화웨이와 ZTE를 5G 사업에도 합류시킬지 여부를 두고 인도 현지에서 지대한 관심을 모았습니다. 특히 화웨이가 만들고 있는 5G 망장비는 한국의 삼성전자는 물론 에릭슨(스웨덴), 노키아(핀란드) 등 유럽 업체를 능가하는 기술력과 경량화 등을 구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죠.

그런데 최근 수 년간 인도·중국 간 국경 분쟁 등 지정학 갈등이 커지면서 화웨이와 ZTE는 작년 인도 정부의 5G 시범 사업에서 원천 배제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강경한 반중 노선에 따라 민간기업인 에어텔도 강력한 유대 관계를 가졌던 화웨이와 ZTE를 이번 5G 통신장비 계약에서 제외시키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에어텔은 자사 홈페이지에서 "복수의 파트너사를 선택함으로써 에어텔은 혁신을 추구하고 뛰어난 사용자 경험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삼성전자의 합류를 환영하면서도 중국 파트너사가 포함되지 못한 배경에 대해서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 수주에 대해 "인도 통신 시장에서 첫 5G 사업 수주를 기록했다"며 인도 통신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고 자평했습니다.

삼성전자 5G 망장비는 아직 중국과 유럽 경쟁사 대비 높은 점수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정학 갈등의 후광효과가 반영됐든 아니든 삼성은 반도체 초격차 기술력처럼 5G 망장비에서도 진짜 실력을 보여줄 때입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60,400 ▼ 2,200 -3.51%
디오 19,550 ▼ 50 -0.26%
 
전체뉴스 -> 매일경제 목록보기
"코스피 2200선 이하에서는 복원력".. 22-10-05
뉴욕증시, 연준 금리 인상폭 완화 기.. 22-10-05
- 삼성, 中화웨이 제치고 인도에 5G 장.. 10:4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4.33 ▼ 45.51 -1.84%
코스닥 732.95 ▼ 7.65 -1.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