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돈으로` 돈 버는 상위 10%…재산소득, 중산층의 10배 [WEALTH]
2022-08-05 17:04:58 

소득이 일정 수준 이상 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확률은 더 높아진다. 자본이 재투자돼 재산소득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5일 매일경제신문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소득에서 소비를 뺀 값인 저축액, 소득에서 저축이 차지하는 비율인 저축률 모두 상위 10% 가구가 중위 60%보다 높았다. 통상 고소득자는 한계소비성향이 낮다.
한계효용은 체감하기 때문에 돈을 많이 벌더라도 그만큼이 모두 소비로 연결되지는 않는다. 잉여금은 토지, 기계 등 실물저축과 예금, 주식 등 금융저축 형태로 보유되고 다시 배당금·이자 등 재산소득 증가로 돌아온다.

소득 항목별 비교에서는 재산소득 격차가 눈에 띄었다. 상위 10% 가구의 연간 재산소득은 2140만원으로, 중위 60% 220만원의 10배에 육박했다. 전체 소득에서 재산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을 봐도 마찬가지였다. 상위 10% 가구는 재산소득이 16.6%에 달한 반면, 중위 60%는 재산소득 비중이 3.9%에 불과했다.

지출·소득·학력 등을 두루 봤을 때 두 그룹에서 가장 두드러진 격차는 교육지출·학력 항목이었다. 상위 10% 가구는 석사 이상 학위자 비중이 20%에 달하는 고학력 집단이었다. 반면 중산층 가구에서는 석사 이상 학위자 비중이 4.5%에 불과했다. 상위 10%의 대졸 비중은 51.5%였던 반면, 중위 60%의 대졸자 비중은 38%에 그쳤다.

상위 10%는 교육비로 연간 679만원을 지출했지만, 중위 60%는 263만원으로 2.5배나 차이가 났다. 상위 10% 가구는 교육비 액수가 중위 60%보다 많을 뿐 아니라 교육비가 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높다. 지출을 식료품·주거·교육·의료·교통·통신·기타로 분류했을 때 이 중에서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상위 10% 가구는 14.9%로, 중위 60%의 9.8%보다 5.1%포인트 높았다. 상위 10% 가구의 평균 소득이 1억2860만원으로 중위 60%의 5625만원보다 2배 이상 높았음에도, 교육비 차이가 2.5배 더 높기 때문이다.
학력이 계층을 세습하는 데 핵심 수단임을 깨닫고 일찍부터 자원을 집중 투입하며 중산층 지위 세습에 노력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계층이동성이 저하되며 학벌을 통한 계급의 대물림이 고착화되고 있다"고 했다.

자산가 가구의 소비 행태를 엿볼 수 있는 또 하나의 지표는 자동차 자산가액이다. 감가상각이 반영된 자동차 자산액수를 비교하면 상위 10% 가구는 약 2300만원, 중위 60% 가구는 약 1200만원으로 상류층 가구가 2배 가까이 많은 지출을 하고 있었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초고액 자산가들은 지금 금리인상 대.. 22-08-05
상위층·중산층 어떻게 비교했나 [W.. 22-08-05
- `돈으로` 돈 버는 상위 10%…재산소.. 17:04
부자들은 투자용 부동산만 8억…여윳.. 22-08-05
CJ CGV 2분기 영업손실 162억원…"실.. 22-08-0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4:4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64.90 ▼ 6.03 -0.28%
코스닥 674.14 ▼ 0.93 -0.1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