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센터 메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고객 돈 10억원 받은 후 나몰라라…호텔예약 업체 `에바종` 먹튀 논란
2022-08-05 17:30:20 

온라인 호텔 예약 대행업체 '에바종'이 회원들에게 숙박료를 받고도 정작 숙박업체에는 자사 '자금상 문제'를 이유로 입금을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업체가 지난 2일 사무실을 닫고 전 직원 재택근무로 전환한 것이 알려지면서 피해자들은 폐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지난 4일 경찰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에바종 관련 피해자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해당 업체 국내 대표에게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액은 10억여 원, 피해자는 150여 명으로 네이버 여행 카페 등을 중심으로 해당 업체를 이용했다가 피해를 봤다는 후기가 잇따르고 있다.

에바종은 2012년 홍콩 금융권에서 일하던 프랑스인 에드몽 위그 제라르 드 퐁트네가 설립한 온라인 호텔 예약 대행업체로, 프라이빗 회원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선별된 국내외 호텔·리조트를 30~70% 할인된 가격에 7~14일간 판매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과 최저가 정책을 펼쳐 여행을 많이 다니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 이에 최근 회원 수가 50만여 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에바종이 단건 예약 서비스뿐만 아니라 고액 회원권도 판매해 회원들의 피해가 큰 것으로 우려된다. 에바종은 호텔 여러 곳에서 횟수 제한 없이 숙박할 수 있는 6개월~1년 단위 '호텔 패스권'과 '5성급 호텔 피트니스센터·레저클럽 무제한 이용권'까지 판매했다. 호텔 패스는 성인 1인 기준 6개월은 593만원, 1년은 1000만원에 이른다.

2일부터 에바종은 사무실을 닫고 전 직원 재택근무로 전환한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다.
에바종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투자 유치 및 인수·합병 등의 방안을 협의 중이니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환불 예정 및 일자를 안내해드리겠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에게는 "8월 환불 문의건이 급증해 9월 초순부터 순차적으로 환불하겠다"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7일까지 피해 사항을 취합해 집단소송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남대문경찰서도 피해자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다.

[강민호 기자]

 
증권센터 메인 목록보기
우수 녹색건축물에 세종 충남대병원.. 22-10-05
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에 상승…다.. 22-10-05
- 고객 돈 10억원 받은 후 나몰라라….. 17: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2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92.77 ▼ 26.55 -1.10%
코스닥 720.02 ▼ 13.3 -1.8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