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안팔려고 비싸게?…김조원 잠실아파트 매도호가 논란
2020-08-06 17:55:05 

강남 2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의 잠실 아파트가 시세보다 2억원 가량 비싸게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6일 야권에서는 김 수석이 매각을 하지 않으려고 일부러 호가를 높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으나, 청와대에서는 김 수석이 호가를 정한 것이 아니며 매각 의지도 확실하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벌어졌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도곡동에 아파트를 보유한 김 수석은 다주택자 주택매각 지침에 따라 잠실 아파트를 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날 오전 포털사이트 부동산 코너에는 김 수석의 잠실 아파트로 추정되는 매물이 호가 22억원에 올라왔다.


같은 아파트 단지 동일 면적(전용 123㎡)인 다른 매물은 모두 19∼20억원 사이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2억원 이상 호가가 높게 책정된 셈이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는 "얼마나 팔기 싫었던 것인가", "매각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 등의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청와대에서는 "김 수석이 직접 가격을 정한 것은 아니다"라는 해명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김 수석은 부동산에 집을 내놓은 뒤의 상황은 모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김 수석의 부인이나 공인중개사가 가격을 정했을 것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에 대해 고위관계자는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남자들은 가격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면서 "집을 본인이 내놨는지 부인이 내놨는지는 모르겠다"고만 말했다.

한편 김 수석의 아파트로 추정되는 매물은 이날 오후 포털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유엔 안보리, '이란 제재 복원' 미국.. 20-08-26
미 코로나19 뉴노멀은 '옮겨다니는 .. 20-08-26
- 안팔려고 비싸게?…김조원 잠실아파.. 17:5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7 12:5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43.03 ▼ 0.88 -0.04%
코스닥 792.56 ▲ 14.54 1.87%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