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중국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에 핵무기 보유량 모호성 유지"
2020-10-17 09:40:49 

미국의 대중(對中) '적대 정책' 때문에 중국은 핵무기 보유량에 대해 모호성을 유지할 수밖에 없으며, 현재 상황에서 중국이 핵 통제 협상에 나설 것을 기대하는 것은 '불합리하고, 비현실적'이라고 중국의 군비통제를 담당하는 외교당국자가 주장했다.

1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군비통제국의 푸충(傅聰) 국장은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핵무기 보유에 대해 투명하지 않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비판을 반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푸 국장은 "핵전략의 효용성을 높이기 위해 중국이 핵무기의 수에 관해 일정한 정도의 모호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국을 최대의 경쟁자로 여기는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적대 정책을 채택하고, 6천기의 핵탄두라는 방대한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비춰볼 때 그렇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지난달 미국 의회에 보고한 중국 국방력 관련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앞으로 10년 내에 핵무기를 최소 현재의 2배 수준까지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푸 국장은 미국이 핵무기를 확대하고, 중국 주변 지역에 지상 발사형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배치할 계획을 가진 상황에서 중국의 핵 능력 건설은 필요한 '억지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이 핵 독트린(원칙)을 투명하게 하고, 핵무기 보유량을 투명하게 할 것으로 기대할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중국은 핵무기 보유량을 밝히지 않는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미국 국방부는 지난달 의회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을 200기 수준으로 평가한 바 있다.

미국은 퇴역한 핵탄두를 포함해 약 6천기의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주간증시전망] "증시 상승속도 둔화.. 20-10-17
미 사전투표에 유권자 몰려 '과부하.. 20-10-17
- 중국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에 핵무.. 09:40
브라질 코로나19 신규 확진 3만명대.. 20-10-17
서아프리카 해상서 납치된 한국인 선.. 20-10-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4 10:3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0.69 ▲ 18.1 0.70%
코스닥 869.18 ▼ 4.11 -0.47%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