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팍팍한 살림에…중노년층 보험대출 작년보다 8천억↑
2020-10-18 06:51:01 

어려워진 살림에 중·노년층의 보험약관 대출 규모가 작년보다 8천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1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보험약관 대출은 63조672억원이다. 이 중 50대 이상의 대출 규모는 36조2천769억원으로, 1년 전보다 8천36억원(2.3%)이 늘었다. 50대가 23조8천314억원으로 가장 많고 60대(9조4천801억원), 70세 이상(2조9천765억원) 순이었다.
증가율로 보면 60대가 7.6%(6천724억원)로 가장 높았고, 70세 이상(2.2%, 628억원)과 50대(0.3%, 684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보험약관 대출은 이미 납부한 보험금을 담보로 해약환급금 내에서 대출을 받는 제도다. 은행권보다는 문턱이 낮지만, 연 6∼8%의 높은 이자가 적용된다.
주요 생명보험사의 보험약관 대출 금리는 7.57∼8.67%, 손해보험사는 5.43∼7.35%였다.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면 보험계약이 해지될 수 있어 개인대출 최후의 보루이자 서민경제 불황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전재수 의원은 "50대 이상은 일반적으로 퇴직 후 재취업을 준비하거나 노후를 준비하는 연령대"라며 "보험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크지만, 해지의 위험성을 안고서까지 그동안 납부한 보험료를 끌어쓸 정도로 어려움이 크다는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전 의원은 "중·노년층 지원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표] 연령별 보험약관대출 현황 비교 (단위:억원)
┌──────────┬──────┬─────┬──────┬──────┐
│        구분        │   2019년   │  2020년  │   증가액   │전년동기대비│
│                    ├──────┼─────┤            │ 증감률(%)  │
│                    │   2분기    │  2분기   │            │            │
├──────────┼──────┼─────┼──────┼──────┤
│    만 50세~59세    │     237,630│   238,314│         684│        0.28│
├──────────┼──────┼─────┼──────┼──────┤
│    만 60세~69세    │      88,077│    94,801│       6,724│        7.63│
├──────────┼──────┼─────┼──────┼──────┤
│    만 70세 이상    │      29,026│    29,654│         628│        2.16│
├──────────┼──────┼─────┼──────┼──────┤
│  중·노년층 합계   │     354,733│   362,769│       8,036│        2.26│
└──────────┴──────┴─────┴──────┴──────┘
※ 자료: 전재수 의원실(금융감독원 제공)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대선 앞둔 변동성 지속…부양책·코.. 20-10-18
화재·소송 한복판서 배터리 산업전.. 20-10-18
- 팍팍한 살림에…중노년층 보험대출 .. 06:51
제네시스, 고급차 1위 굳힌다…G80,.. 20-10-18
빅히트 주가 부진에도…공모주 증시.. 20-10-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4 14:3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29.85 ▲ 33.63 1.25%
코스닥 912.00 ▲ 4.39 0.4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