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소비자 10명 중 7명 "안전·환경 비용 전기요금에 반영 동의"
2020-10-18 07:01:01 

소비자 10명중 7명은 안전과 환경을 고려한 전기요금제를 선택할 의향이 있으며, 이로 인한 전기요금 일부 인상도 수용할 수 있다고 답한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최근 펴낸 '전력·가스·수도 분야 공기업의 거래 행태 등에 관한 현황분석 보고서'에서 전국 700가구, 산업체 400곳 등 총 1천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자 중 70.8%는 '공급받는 전기의 발전원료 선택이 가능한 경우 안전과 환경을 고려한 요금제를 선택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유형별로는 사업장이 75.8%로 가구(68%)보다 선택 의향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72.3%), 월 가구소득 수준별로는 300만∼500만 원 미만(73.2%) 비중이 가장 높았다.

안전·환경을 고려한 전기요금제 선택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들은 그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이 있을 경우 일부 인상을 감내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절반(50.4%)은 '5% 이내' 인상은 수용 가능하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10% 이내(27.7%), 20% 이내(12.1%), 30% 이내(6.5%), 50% 이내(1.8%), 50% 이상(1.4%) 순이었다.

공정거래조정원은 "소비자들도 자신이 사용하는 전력에 대해 환경성을 깊이 고려하고 있고, 전력공급거래에서 자신의 선택권이 보장되기를 원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해석했다.

이런 설문 결과는 한전이 연료비 연동제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연료비 연동제는 전기 생산에 쓰이는 연료 가격을 전기요금에 바로 반영하는 제도로, 일각에선 고유가 시기에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을 우려한다.

업계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한국의 전기요금이 전력 과소비를 유발하는 등 에너지 전환에 있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안전·환경 비용을 분담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에서 응답자 전체의 가구당 월평균 전기요금은 4만7천38원이며, 가구 구성원이 많을수록 전기요금이 높게 나타났다.

4인 이상 가구가 월평균 6만4천149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인 가구(5만1천236원), 2인 가구(4만1천471원), 1인 가구(2만9천548원) 순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정의선, '최대 난제' 지배구조 개편.. 20-10-18
코로나 재확산에 '화들짝'…한국 소.. 20-10-18
- 소비자 10명 중 7명 "안전·환경 비.. 07:01
대선 앞둔 변동성 지속…부양책·코.. 20-10-18
화재·소송 한복판서 배터리 산업전.. 20-10-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4 13:2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30.45 ▲ 34.23 1.27%
코스닥 912.36 ▲ 4.75 0.52%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