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빌게이츠 이혼 두고 미 언론 '전여친 미스터리' 운운
2021-05-08 20:43:28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와 아내 멀린다 게이츠(56)의 충격적인 이혼 소식 이후 현지 매체들은 이들의 결혼 생활을 조명한 기사를 속속 내보내고 있다.

여기에는 게이츠가 결혼 후에도 매년 전 여자친구와 여행을 떠났으며, 멀린다와의 결혼에 대해 미리 허락을 구했다는 내용도 있다.

8일 피플지에 따르면 게이츠는 멀린다가 1987년 MS에 입사한 뒤에 만났다.

1997년 타임지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멀린다 이전에 게이츠는 소프트웨어 기업가이자 벤처 캐피탈리스트인 앤 윈블래드와 사귄 적이 있었다.


게이츠는 윈블래드와 강한 유대관계를 형성했고, 1987년 헤어진 이후에도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받았다.

게이츠는 결혼 후에도 매년 봄 한 차례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윈블래드의 해안가 집에서 주말을 함께 보내왔다.

이들은 함께 산책 하거나 행글라이더를 타면서 시간을 보냈고, 전 세계 여러 이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게이츠는 심지어 멀린다와 결혼하기 전 윈블래드에 미리 허락을 구했다.

멀린다는 게이츠가 처음에 데이트를 신청했을 때 거절했지만 게이츠가 포기하지 않고 매달렸다고 2019년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무렵 상황을 전했다.

게이츠는 MS 경영으로 인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상황에서 결혼해야 할지 확신이 들지 않자 결혼의 장점과 단점을 미리 정리하기도 했다.

이번 이혼은 이미 몇 달 전에 결정됐으며, 멀린다와 자녀들이 게이츠에게 큰 불만을 갖고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미 연예매체 TMZ는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 당초 게이츠 부부가 지난 3월 이혼을 발표할 예정이었다고 전했다.

멀린다는 이혼 발표 후 언론의 관심에서 벗어나기 위해 서인도제도 그레나다에 있는 한 섬에서 가족이 숨어 지내는 것을 계획했다.


섬을 통째로 빌리는 데 드는 비용은 하루 13만2천 달러(약 1억5천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양측 변호사들이 이혼 조건에 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해 발표는 미뤄졌다.

멀린다는 이와 관계없이 자녀들과 함께 섬으로 떠났지만, 게이츠는 초대받지 못했다고 TMZ는 전했다.

이는 이번 이혼과 관련해 양측이 상당한 악감정을 쌓았으며, 가족 모두가 게이츠가 아닌 멀린다의 편에 서 있었던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https://youtu.be/WA6MA33HrUE]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머스크 TV쇼 출연 앞두고 도지코인 .. 21-05-08
EU 집행위, 화이자 백신 최대 18억회.. 21-05-08
- 빌게이츠 이혼 두고 미 언론 '전여친.. 20:43
투자냐 투기냐…도지코인 6개월간 2.. 21-05-08
"카카오 웃고, 네이버 울었다"...빅.. 21-05-0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14 14:3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250.21 ▲ 0.89 0.03%
코스닥 997.80 ▲ 6.67 0.6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