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란 정부, 연이은 정전 사과…"강수 부족·비트코인 채굴 때문"
2021-05-26 03:04:44 

이란 정부가 최근 잇단 정전과 관련해 처음으로 사과했다고 반관영 타스님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자 아르다카니안 이란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최근 수일간 계속된 전력 부족으로 인한 정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나의 의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확하고 전문적인 정보는 모든 국민에게 제공할 것이며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다카니안 장관은 제조업 설비 증가·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 열풍으로 전력 수요가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부는 합법적으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시설의 전력 소비만으로도 일일 전력 수요가 지난해보다 약 16%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전력 이용자 수도 작년보다 100만명 늘었다고 에너지부는 집계했다.

국영 전력 회사 타바니르는 지난 3월 20일 이후 비가 적게 내려 주요 댐 수위가 현저히 낮아졌으며 이로 인해 수력 발전량이 예년의 절반 수준이라고 전했다.

모하마드 하산 모테발리자데 타바니르 사장은 반관영 매체 하바르에 "전력을 과도하게 소진하는 불법 암호화폐 채굴장을 단속하다가 총에 맞은 직원도 있다"고 말했다.

여름철 이란에서 종종 정전이 발생하는 것은 드문 일은 아니다.
하지만 올해 이란에서 정전이 평소보다 이른 시기에 자주 일어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지난 22∼24일 수도 테헤란, 이스파한, 쉬라즈 등 주요 도시에서 간헐적으로 정전이 이어졌다.

정전은 전력 수요가 많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지역별로 1∼3시간씩 지속됐다.

현지 언론들은 연일 빈발하는 정전으로 일부 가정의 전자제품이 파손됐으며 상인들의 불만이 쏟아졌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미 국무부 "남북 통신선 복구 환영….. 21-07-28
[속보] 미 국무부 "남북 통신선 복구.. 21-07-28
- 이란 정부, 연이은 정전 사과…"강수.. 03: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33.64 ▲ 8.4 0.27%
코스닥 1,034.82 ▼ 2.21 -0.2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