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中 알리바바·텐센트 등 25개 빅테크 총소집…끝없는 '군기잡기'
2021-07-31 08:59:37 

마화텅 텐센트 회장(왼쪽)과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오른쪽)
사진설명마화텅 텐센트 회장(왼쪽)과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오른쪽)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와 텐센트를 비롯한 중국의 핵심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 기업들을 대거 불러 모아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31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전날 25개 인터넷 플랫폼 기업을 '소집'해 최근 시작된 '인터넷 산업 집중 단속'과 관련해 스스로 잘못을 찾아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이날 불려온 기업에는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트댄스, 핀둬둬, 바이두, 신랑웨이보, 콰이서우, 징둥, 화웨이, 디디추싱, 메이퇀, 오포, 비보, 샤오미, 트립닷컴, 넷이즈 등 중국을 대표하는 기술기업이 대거 포함됐다.

공업정보화부는 각 기업 경영진이 책임을 지고 단속 리스트를 숙지해 잘못을 스스로 효율적으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앞서 공업정보화부는 반년에 걸쳐 '인터넷 산업 전담 단속'에 들어간다고 지난 26일 발표한 바 있다.

공업정보화부는 이번 단속의 초점이 데이터 안보 위협, 시장 질서 교란, 이용자 권익 침해 등에 맞춰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작년 10월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정부 공개 비판 직후부터 반독점, 금융 안정, 소비자 정보 보호 등 여러 명분을 앞세워 인터넷 기업을 향한 규제를 대폭 강화 중이다.

최근 들어서는 당국의 '자제 권고'에도 미국 상장을 강행한 디디추싱을 상대로 인터넷 안보 심사를 벌이는 등 규제 외연을 국가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하는 등 인터넷 업계 압박의 강도가 좀처럼 낮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원화가치 10% 떨어지면 제조업 영업.. 21-08-22
파월 의장 잭슨홀 연설 주목 21-08-22
- 中 알리바바·텐센트 등 25개 빅테크.. 08:5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7.33 ▼ 5.8 -0.19%
코스닥 993.70 ▼ 7.92 -0.7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