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북아프리카 알제리, '앙숙' 모로코와 단교…"적대행위 지속"
2021-08-25 03:15:34 

지중해 연안의 북아프리카 국가 알제리가 국경을 맞댄 모로코와 단교를 선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람탄 라맘라 알제리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모로코가 적대행위를 했다며 이날부터 국교를 단절한다고 선언했다.

그가 대독한 압델마드지드 테분 알제리 대통령 성명은 "모로코 왕국은 알제리를 겨냥한 적대 행위를 멈춘 적이 없다"고 비난했다.

앞서 테분 알제리 대통령 측은 지난주 성명을 통해 "알제리를 향한 모로코의 끊임없는 적대행위는 양국 관계의 재고를 필요로하게 했다"며 "모로코와 접한 서쪽 국경의 보안 강화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천427㎞의 국경을 맞대고 있는 양국은 서사하라 문제와 국경 문제 등으로 수십 년간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으며, 양국 국경은 1994년 이후 굳게 닫혀있다.

모로코는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한 서사하라 영토의 상당 부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알제리는 서사하라의 독립을 추구하는 '폴리사리오 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엔주재 모로코 대사가 지난달 알제리 북부 카빌리 지역의 자결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발언해 알제리의 반발을 샀다.

알제리는 최근 엄청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낸 산불이 방화에 의한 것이며, 그 배후에 모로코의 지원을 받으며 자국 북부 카빌리 지역의 자치 운동을 펴온 '카빌리 자결'(MAK)이 있다고 주장했다. 알제리는 MAK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있다.

앞서 고온 건조한 날씨 속에 지난 9일 발화한 알제리 북부 산불로 최소 90명이 사망했으며 수만 헥타르의 삼림이 잿더미가 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블링컨, 예정 없던 마크롱 예방…신.. 21-10-06
일본 이와테현 모리오카 동북동서 규.. 21-10-06
- 북아프리카 알제리, '앙숙' 모로코와.. 03: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73.25 ▲ 4.92 0.17%
코스닥 991.87 ▼ 6.6 -0.6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