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바이든, 보복공습 후 "마지막 아냐…계속 추적해 책임 물을 것"
2021-08-29 04:47:5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테러에 대한 보복 타격과 관련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같이 언급한 뒤 "우린 극악무도한 공격에 연루된 이들이 누구든 계속 추적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미군 13명 등 수많은 희생자를 낸 카불 공항 입구 테러에 대한 응징 공습을 통해 테러 조직 '이슬람국가 호라산'(IS-K) 고위급 2명을 제거했다.

아프간 동부 낭가르하르주(州)에서 공격용 무인기를 통한 공습으로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쳤다.
민간인 사상자는 없었다고 미군은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나는 우리 군과 무고한 시민을 공격한 테러 집단을 추적하겠다고 했고 이미 쫓고 있다"면서 "누구든 미국에 해를 입히고 미군을 공격하려 할 때 대응할 것이며, 그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장 상황은 계속 극도로 위험하고 공항 테러 위협은 여전히 크다"면서 "군 지휘관들은 24∼36시간 내 공격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했다"고 우려했다.


아프간 미군 철군 시한은 오는 31일로 사흘 남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능한 모든 조처로 군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라고 지시했고, 현장에서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권한과 자원, 계획을 갖도록 보장했다"며 "군은 안전하게 철수하고 임무를 완수하는 동안 그리할 수 있다고 확언했다"고 했다.

이어 "카불의 위험한 상황에도 우린 계속 시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며 "군이 떠난 뒤에도 사람들의 아프간 대피를 돕는 준비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테러로 희생된 13명의 장병을 향해 "타인의 생명을 구하면서 미국의 가장 높은 이상을 위해 희생한 영웅"이라고 칭한 뒤 "그들의 용기와 이타심이 위험에 처한 11만7천 명을 안전한 곳에 이를 수 있게 했다"고 추모했다.

[https://youtu.be/__8ftvLdL1s]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블링컨, 예정 없던 마크롱 예방…신.. 21-10-06
일본 이와테현 모리오카 동북동서 규.. 21-10-06
- 바이든, 보복공습 후 "마지막 아냐….. 04:4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73.25 ▲ 4.92 0.17%
코스닥 991.87 ▼ 6.6 -0.6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