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아마존 0.1주 사고팔고'…해외주식 소수점거래 12.5억달러
2021-09-15 06:31:00 

[AP=연합뉴스]
사진설명[AP=연합뉴스]
3년 전 첫선을 보인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거래 규모가 12억달러를 넘어서는 등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된 2018년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3년간 이용자는 총 71만5천명, 거래액은 12억5천달러(약 1조4천억원)에 이른다.

서비스 개시 1년차(2018년 10월∼2019년 9월)에 1천만달러에서 2년차 1억6천만달러, 3년차 10억8천만달러로 급증했다.

월별 1인당 평균 거래금액은 최소 141달러(16만원5천원), 최대 1천39달러(121만원6천원)였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는 금융위원회의 '비조치 의견' 의견을 받아 신한금융투자가 2018년 10월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미국 주식을 소수점 2자리까지 나눠서(0.01주 단위) 매매할 수 있다.

이후 금융위는 2019년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혁신금융으로 지정했다.

지난해 8월에는 한국투자증권이 1천원부터, 최대 소수점 6자리까지 나눠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신한금투에 비해선 늦은 시작이었지만 4배 많은 투자자가 거래에 뛰어들었고, 서비스 3년차 거래금액의 84%를 차지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신한금투와 한투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종목 수는 각각 386개, 430개이다.

금융위는 지난 13일 국내주식에도 소수단위 거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시스템 구축 등을 거쳐 내년 3분기 중에 서비스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윤관석 의원은 "소수점 거래가 해외주식 투자자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내주식에도 자본시장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확대되고, '금액' 단위 주문 등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출발 오늘의 증시 '핫이슈' "미국의.. 21-09-15
뉴욕증시, 소비자물가 둔화 속 하락.. 21-09-15
- '아마존 0.1주 사고팔고'…해외주식.. 06:31
영국, 다음 주 부스터샷 시작…마스.. 21-09-15
인터넷은행 수신 경쟁…케이뱅크 11.. 21-09-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2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7.33 ▼ 5.8 -0.19%
코스닥 993.70 ▼ 7.92 -0.7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