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5G 가입자는 두 자릿수 '껑충'…기지국은 한 자릿수 '찔끔'
2021-09-27 06:15:01 

5G 이동통신 품질 불만이 끊이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5G 가입자가 두 자릿수로 증가할 동안 기지국 증가율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5G 가입자 비중이 전체의 25%에 육박했는데도 5G 기지국 비중은 10%를 겨우 넘겼다.

5G
사진설명5G '먹통' (PG)
27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5G 무선국은 16만2천99개로, 이전 분기 14만8천677개에 비해 1만3천422개, 9%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5G 가입자는 1천448만명에서 1천647만명으로 199만명, 13.7% 증가했다.


이는 5G 무선국 증가율이 가입자 증가율과 비교해 4.7%포인트 못 미친 결과다.

2분기 전체 대비 5G 무선국 비중은 11%로, 1분기 10.2%보다 0.8%포인트 커졌다.

그러나 이 기간 LTE 무선국 비중 68%에 견줘 턱없이 작았고, 3G 무선국 비중 21%에 비해서도 절반 수준에 그쳤다.

또한 5G 가입자가 전체의 23.81%에 달한 것과 비교해도 크게 부족했다.

2분기 전체 무선국은 147만3천81개로, 1분기 146만1천687개보다 1만1천394개, 0.8% 증가했으나 지난해 2분기 151만1천8개 이후 144만~148만개 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업계는 무선국 1개에 들어가는 장비가 더 많은 5G 기술 특성상 단순 수치 비교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한 농어촌 지역에 5G 공동망이 구축되면 무선국 수가 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럼에도 이통사들이 말로만 투자를 외칠 뿐 실제로는 수익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은 끊이지 않는다.

5G 전국망이 여전히 미비하고 소비자 집단 소송까지 잇따를 정도로 품질 문제가 심각한데도 무선국 증가 속도가 가입자 증가 속도조차 따라가지 못하면서 소비자 체감 품질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5G 기지국과 가입자 수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여러 조건상 맞지 않는다"며 "매년 설비투자가 대체로 하반기에 집중되는 만큼 앞으로 5G 기지국 비중도 꾸준히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이준석 "여권, '전쟁이냐 평화냐' 또.. 21-09-27
"금융투자소득 과세개편으로 1.7조 .. 21-09-27
- 5G 가입자는 두 자릿수 '껑충'…기지.. 06:15
[코스피·코스닥 전 거래일(24일) 주.. 21-09-27
"일본 언론, 위안부 문제 보도 금기.. 21-09-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18 13:5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09.25 ▼ 5.81 -0.19%
코스닥 996.00 ▲ 5.46 0.5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