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코로나와 독감 동시에 유행할수도…트윈데믹 대비하는 美 의사들
2021-10-14 03:33:17 

미국의 의사들이 겨울철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독감까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비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겨울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대확산하면서 봉쇄령과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을 시행해 독감 발생이 역사적으로 적은 해로 기록됐다.

그러나 올해는 백신 보급으로 학교가 대면수업을 재개하고 여행·외출 등의 외부 활동이 일정 부분 정상화하면서 독감이 예년처럼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WP는 전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독감 감염자가 적다 보니 독감에 대한 자연면역이 덜 구축됐고, 그 결과 지난해 독감에 노출되지 않았던 영유아들이 올해 독감으로 심각한 증상을 보이며 이미 병원을 찾아오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와 독감 환자가 한꺼번에 병원으로 몰려들면 병원은 과부하가 걸리고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할 수 있다.

백신 접종자에게는 코로나19 돌파 감염과 독감을 구분하기도 쉽지 않다. 고열과 기침, 오한 등 두 질환의 일부 증상이 똑같기 때문이다. 후각·미각의 상실은 코로나19만의 고유한 증상이지만 고열에 시달리거나 코가 막힌 사람도 냄새나 맛에 둔감해질 수 있다.

결국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나타나면 검사를 해야만 확실한 병명을 판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보건·의료 전문가들은 사람들에게 독감 예방주사를 맞으라고 권유하고 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올해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 게 두 배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기 자신을 보호할 뿐 아니라 병원에 가해질 압박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CDC가 이날 여러 기관의 코로나19 예측모델을 취합해 내놓은 통합예측을 보면 향후 4주간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사망자와 입원 환자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망자는 3주 연속으로, 입원 환자는 5주 연속으로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 것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노르웨이서 화살 공격으로 사상자 발.. 21-10-14
현대차 북미사장 "반도체 자체개발 .. 21-10-14
- 코로나와 독감 동시에 유행할수도….. 03:33
독일 신호등연정 본협상 임박…숄츠.. 21-10-14
미 국무장관, 이스라엘 반대에도 "예.. 21-10-1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99.72 ▲ 60.71 2.14%
코스닥 977.15 ▲ 11.52 1.1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