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문대통령·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 조율"(종합)
2021-10-14 05:55:03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첫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두 정상이 이날 전화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통화가 성사되면 지난 4일 기시다 총리의 취임 이후 한일 정상 간의 첫 접촉이 된다.

기시다 총리로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 된다.


한일 정상 간 접촉은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가 문 대통령과 대면인사를 나눈 것이 마지막이었다.

작년 9월 취임한 스가 전 총리는 취임 9일째 문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다.

이에 따라 기시다 총리와 문 대통령이 이날 통화를 하면 스가 전 총리 취임 당시와 비교해 첫 통화 시점이 이틀 늦어지는 셈이 된다.

두 정상은 첫 통화에서 징용피해자 및 위안부 배상 소송 문제 등 양국 간 현안을 놓고 두루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기시다 총리는 한일 현안과 관련해 일본 측의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누차 천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13일 참의원(국회 상원) 답변에서도 "일한(한일) 관계가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징용피해자를 의미) 문제에 관해 한국 측이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내놓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종전 입장을 확인했다.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가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기 때문에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재확인한 발언이다.

기시다 총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타결된 한일 간 위안부 합의 당시에 외무상으로서 일본 측 협상을 이끌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 4일 취임한 이후로 모두 6개국 정상과 전화로 취임 인사를 나눴다.

취임 이튿날인 지난 5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시작으로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 이어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각각 20~30분간 통화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美국립보건원 "얀센+모더나 부스터샷.. 21-10-14
미국, '규제 강화' 중국 제치고 세계.. 21-10-14
- "문대통령·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 05:55
미 영화·TV 근로자 6만명, 내주부터.. 21-10-14
[유럽증시] 기업 실적 호조 주시 속.. 21-10-1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36.44 ▼ 43.83 -1.47%
코스닥 1,005.89 ▼ 9.77 -0.9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