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비상장사 전자증권제 참여율 14.7% 그쳐…"유인책 필요"
2021-10-14 07:00:04 

한국예탁결제원
사진설명한국예탁결제원
비상장사의 전자증권제도 참여율이 10%대에 그쳐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실이 한국예탁결제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전자증권제도를 도입한 회사는 2천831개사, 관리자산은 총 2천792조원에 달했다.

2천831개사 중 상장회사가 2천457개사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비상장회사는 374개사로 전체 전자증권제도 도입 회사 중 13.2%였고, 관리자산 규모는 전체의 0.5%(14조원) 수준이었다.


전자증권제도 도입 대상 전체 비상장회사(2천542개사) 가운데 14.7%만 참여한 것이다.

상장 주식과 채권 등의 발행, 유통, 권리 행사가 실물증권(종이) 없이 이뤄지는 전자증권제도는 실물증권의 위·변조와 유통·보관 비용 발생 등의 비효율을 제거하기 위해 도입됐고 2019년 9월부터 시행됐다.
전자증권 전환이 의무인 상장회사와 달리 비상장회사는 회사가 따로 신청해야 참여할 수 있다.

예탁결제원은 비상장회사의 전자증권제도 도입 실적이 저조한 사유에 대해 "상장회사 대비 주주 분산도가 낮고, 거래량도 적어 전자증권으로 전환할 유인이 적다"고 설명했다.

강민국 의원은 "비상장회사의 전자증권 도입 실적이 저조한 이유는 전자 등록 정관 변경과 전환 관련 내용을 1개월 이상 공고하고, 주주명부상 권리자를 대상으로 서면 통지해야 하는 등 전자증권 전환을 위한 절차적 부담이 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비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제도개선 관련 설문조사를 하고, 전자증권 전환 관련 공고 및 통지 의무를 완화하는 내용의 전자증권법 개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블링컨 "미국은 빚부담 안 주고 투자.. 21-11-21
유럽 곳곳서 '봉쇄 재도입·백신 의.. 21-11-21
- 비상장사 전자증권제 참여율 14.7% .. 07: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62.68 ▲ 20.4 0.72%
코스닥 958.70 ▲ 24.8 2.6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