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윤석열 "초과세수 대선자금 쓰겠다는 與, 절대 용납못해"
2021-11-18 10:34:38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사진설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은 노골적으로 국민 혈세를 자기 당 대선 자금으로 쓰겠다는 것 아닌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조원 규모의 초과세수를 '전국민 재난지원금'(방역지원금)에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한 비판이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초과세수는 여당 대선 자금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초과세수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국민들이 낸 혈세로, 그 혈세를 '대선 자금'으로 쓰겠다는 발상에 어이가 없다"면서 "기획재정부 주장대로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업종'에 대해 지원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기재부가 초과세수 규모를 '10조원대'에서 '19조원'으로 뒤늦게 정정한 것과 관련, 민주당의 대정부 압박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그는 "기재부에 대한 민주당 압박의 모양새가 거의 맡겨둔 돈 내놓으라는 식"이라며 "막중한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이 잘못된 재정운용에 반성하고 사과하기는커녕 기재부를 강박하며 이렇듯 국민 혈세를 주머니 속 쌈짓돈으로 여겨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정부 금고를 집권여당의 현금지급기로 생각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물론 기재부의 부정확한 세수 예측은 잘못된 일이지만, 이번 일을 빌미삼아 기재부를 국정조사 운운하며 겁박하고 결국 이재명 후보의 '대선 공약'을 관철하겠다는 민주당은 더 이상 공당일 수 없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민주당은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후보는 기재부를 향해서도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다. 제법 큰 오차다. 정부는 세수추계 오차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그래도 나라 곳간이 텅 비었다는 소식보다는 더 채워졌다는 소식이니 그나마 반갑다"고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닭 쫓던 개 됐나…영.. 22-03-23
태양계 너머 확인된 외계행성 5천개.. 22-03-23
- 윤석열 "초과세수 대선자금 쓰겠다는.. 10:3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47.38 ▲ 8.09 0.31%
코스닥 883.59 ▲ 3.71 0.4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