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오미크론 우려 진정에 반등 출발
2021-11-29 23:53:26 

뉴욕증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보고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진정되며 반등했다.

29일(미 동부시간) 오전 9시 44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6.96포인트(0.54%) 오른 35,086.30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7.41포인트(1.03%) 상승한 4,642.03을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10.47포인트(1.36%) 반등한 15,702.13을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오미크론 변이종의 확산 속도와 치명률, 그에 따른 경제적 여파 등을 주시하고 있다.


새 변이를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고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언급하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상황을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지난 26일 새로운 변이종에 대한 공포로 급락했던 주가는 반등을 모색 중이다.

10년물 국채금리도 7bp가량 올라 1.55%대로 반등했다. 금리가 올랐다는 것은 가격은 하락했다는 의미이자,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다소 약해졌다는 얘기다.

지난 26일 10% 이상 폭락했던 서부텍사스산원유(WTI)와 브렌트유 가격도 5~6%가량 반등 중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4% 이상 반등하며 5만7천 달러대를 회복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오미크론으로 인해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이 일어날 경우 결과가 심각할 수 있다"며 "오미크론이 전 세계적으로 더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WHO는 다만 "현시점까지 오미크론 변종과 연관된 사망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고 전했다.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 캐나다, 프랑스, 스위스 등 최소 15개국에 달한다.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며 아직 미국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없다.

억만장자 헤지펀드 투자자 빌 애크먼은 오미크론에 걸린 환자의 증세가 이전보다 약할 경우 이는 증시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애크먼은 전날 밤늦게 트위터를 통해 "아직 확정적인 자료를 얻기엔 너무 이르지만, 초기 보고된 자료에 따르면 오미크론은 증상이 가볍거나 보통으로 (덜 심각하다). 그리고 더 전염성이 높다"면서 "만약 이러한 것이 사실로 판명되면 이는 시장에 부정적이 아닌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오미크론에 대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출하에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를 비롯한 각국 백신 제조사들은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부스터 샷 개발을 시작했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엔테크는 오미크론이 백신 면역력을 회피하는 변이종인지 기존 백신의 수정이 필요한지 등과 관련한 데이터는 2주 안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업종별로 기술, 임의소비재, 에너지 관련주가 1% 오르는 등 S&P500지수 11개 섹터가 모두 상승 중이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오미크론 사태는 예상보다 심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펀드스트랫의 톰 리 리서치 대표는 전날 보고서에서 "이번 조정장에서 우리는 공격적인 매수자가 될 것"이라며 "베타와 델타 변이에서 그랬던 것처럼 이전 사례에서도 결과는 경고만큼 심각하지 않았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증시 혼란이 "단기적이며 일시적일 것"이라며 "미래는 불확실하지만, 이번 주부터 V자형 반등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럽증시도 상승했다.

독일 DAX지수는 0.84% 올랐고, 영국 FTSE100지수는 1.57% 상승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1.23% 반등 중이다.

국제유가는 큰 폭으로 반등했다.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6.07% 상승한 배럴당 72.28달러에 거래됐다. 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4.79% 오른 배럴당 76.20달러를 나타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E1 49,200 ▼ 1,200 -2.38%
상보 1,840 ▼ 50 -2.65%
배럴 8,440 ▼ 340 -3.87%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파월 발언·금리 상승 소.. 22-03-23
[유럽증시] 미국 공격적 금리인상 전.. 22-03-23
- 뉴욕증시, 오미크론 우려 진정에 반.. 23:5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4 15:1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08.71 ▼ 38.67 -1.46%
코스닥 866.61 ▼ 16.98 -1.9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