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LG엔솔 일반 청약 오늘 마감…또 흥행 신기록 세우나
2022-01-19 05:30:00 

LG엔솔 오늘 일반청약 시작
사진설명LG엔솔 오늘 일반청약 시작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이 19일 일반 청약을 마감한다.

청약 첫날인 전날에만 32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린 만큼 마감일인 이날 흥행 신기록을 쓸 것으로 점쳐진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일반 청약을 진행하고, 오후 4시 마감한다.

청약 1일차인 전날 마감 기준 LG에너지솔루션 청약 증거금은 32조6천467억원이 모였다.


이는 기존 청약 증거금 역대 1위인 SKIET가 기록한 첫날 증거금(22조1천594억원)보다 10조원 이상 많은 액수다.

청약 마지막 날 증거금이 몰리는 점을 고려하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증거금은 SKIET(81조원)의 기록을 넘어 100조원에 달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청약에 참여한 계좌 수 역시 237만5천301건으로,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가장 청약 건수가 많았던 카카오뱅크[323410](약 186만건)를 넘어섰다.

청약 첫날 증권사 통합 경쟁률은 20.48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로는 미래에셋증권[006800](95.87대 1), 하나금융투자(28.59대 1), KB증권(25.24대 1), 신한금융투자(15.87대 1), 신영증권[001720](11.46대 1), 대신증권[003540](9.87대 1), 하이투자증권(8.76대 1) 순이었다.

예상 균등수량은 하이투자증권(4.44주)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이 대신증권(4.16주), 신영증권(3.96주), 신한금융투자(2.97주), 하나금융투자(2.19주), KB증권(1.87주) 순이다.

다만, 청약 기간 중 한 증권사 청약을 취소하고 유리한 증권사로 갈아타는 것도 가능해 경쟁률과 예상 배정 수량은 마감 직전까지 바뀔 수 있다.

청약 당일 신규 계좌로 청약에 참여할 수 있는지가 증권사별로 다른 것도 변수다.

대신증권,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은 당일 계좌개설 시 청약에 참여할 수 없지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하나금융투자는 가능하다.


증권사 관계자들은 보통 공모주 청약이 마지막 날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마감일에도 증권사별 경쟁률을 살피는 눈치싸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 수요예측에서는 기관 주문액이 1경5천203억원, 경쟁률 2천23대 1을 기록했다. 기관 주문액이 1경원을 넘은 것은 국내 IPO 사상 처음이고, 수요예측 경쟁률도 유가증권시장 IPO 사상 최고치다.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30만원) 기준 시가총액은 70조2천억원으로, 증권가에서는 이 기업의 시총이 100조∼120조원까지 상승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신영증권 57,300 ▲ 300 +0.53%
대신증권 16,350 0 -%
LG 75,900 ▲ 800 +1.07%
미래에셋증권 7,990 ▲ 50 +0.63%
SK 237,500 ▲ 4,500 +1.93%
카카오뱅크 40,800 ▲ 1,400 +3.55%
 
전체뉴스 목록보기
[우크라 침공] 닭 쫓던 개 됐나…영.. 22-03-23
태양계 너머 확인된 외계행성 5천개.. 22-03-23
- LG엔솔 일반 청약 오늘 마감…또 흥.. 05: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5.25 11:00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24.30 ▲ 18.43 0.71%
코스닥 872.11 ▲ 7.04 0.81%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