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과기정통부·NIPA, 의료분야 신규과제 주관기관 16곳 선정
2022-05-19 12:00:0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설명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의료분야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2022년 신규과제 주관기관'으로 16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분야는 '군(軍)의료 환경 맞춤형 의료영상 판독지원 인공지능(AI) 개발', '클라우드 기반의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획득한 의료AI 활용 지원', '의료AI 사용 교육 및 해외 진출' 등 4개 분야다.

이번에 선정된 ㈜제이엘케이 등 2개 컨소시엄은 군에서 많이 발생하는 발의 골절 등 3대 질환을 대상으로 군의관의 의료 영상 판독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고, 추후 국방부와 협의를 통해 내년 군의료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휴니버스글로벌 등 4개 컨소시엄은 올해 총 45개 병원에 클라우드 기반으로 진료, 처치, 원무, 보험 등 의료와 병원행정 처리가 동시에 가능한 병원정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며, 대한민국 의학한림원은 병원, 의료인공지능학회 등과 의료AI 실무 교육, 해외 교차 검증 등 의료AI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한다.


분당서울대병원 등 8개 컨소시엄은 18개 종합병원급 이상 병원에서 식약처 인허가를 획득한 의료AI를 진료 시 사용하는 '의료AI 클리닉'을 운영하며 의료AI의 안정성·유효성 검증과 현장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 등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육성하고 의료분야 디지털 전환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신정부 국정과제인 '인공지능 초일류 국가'와 '의료시스템 혁신'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닥터앤서 등 진단보조AI 개발, 비말 전파 경로 등 감염병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방역정책 수립 지원 등 AI·데이터 기반의 의료 분야의 혁신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작년에는 의무부대·군병원을 대상으로 흉부 진단보조AI를 시범 적용했으며, 세계 최초로 3차 의료기관에 클라우드 기반 병원정보시스템(P-HIS)을 구축했다.

또한, AI 분석을 통해 비말 전파 양상, 공간별 전파 위험 요소, 감염유행 예측 모델 등을 방역당국에 제시했으며,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방역정책 의사결정 시 주요 자료로 활용 중이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올해부터 의료AI 현장 활용을 집중 지원하고 국민 삶과 직결된 의료 분야에서의 선제적인 디지털 전환 및 AI 활용 지원을 통해 기업에는 성장기회를, 국민에게는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제이엘케이 5,040 ▼ 40 -0.79%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전쟁에 금 간 글로벌 공급망.. 22-06-15
[누리호 2차발사 D-1]①오늘 발사대.. 22-06-15
- 과기정통부·NIPA, 의료분야 신규과.. 12: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