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부산 롯데타워 심의 통과했지만, 백화점 영업 계속할 수 있을까
2022-05-28 06:35:01 

부산 롯데타워 조감도
사진설명부산 롯데타워 조감도
부산 롯데타워 건립사업이 부산시 경관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서 롯데백화점 광복점 임시사용승인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광복점 임시사용승인은 오는 31일 만료된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 12일 롯데타워 백화점 동에 대한 임시사용승인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만약 부산시가 임시사용승인 기간을 연장해주지 않으면 6월 1일부터 롯데백화점 광복점 운영은 불법이 된다.


부산시는 앞서 부산 롯데타워 건립에 대한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롯데타워 공사와 백화점 동 임시사용승인 연장 여부를 연계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은 상태였다.

이후 롯데 측은 롯데타워 설계를 보완하고 재심의를 요청해 26일 부산시 경관심의위원회로부터 조건부로 경관심의를 통과하면서 롯데백화점 광복점 임시사용승인 기한 연장에 무게가 쏠리는 듯했다.

하지만 부산시는 임시사용승인과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다각적인 검토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한다는 방침만 밝히고 있어 결과를 섣불리 예측하기 힘들다.

롯데타워는 상업시설인 백화점 영업과 연계되어 있다.

롯데타워의 유통·판매시설인 롯데백화점 광복점, 아쿠아몰, 엔터테인먼트동은 2009년, 2010년, 2014년 각각 문을 열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의 임시 사용승인 기한이 연장되지 않으면 입점한 800여 개 점포는 졸지에 문을 닫아야 하고 이곳에서 일하는 2천800여 명도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

이번 사태는 롯데에서 자초한 측면이 있다.

롯데쇼핑은 2000년 부산 중구 옛 부산시청 터에 주거시설을 포함한 107층(428m) 규모로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롯데타워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사업성 확보를 위한 주거시설 문제를 풀지 못하고 2013년 터파기 공사 이후 롯데타워 건립은 지지부진했다.

롯데 측은 2019년 '공중 수목원'을 주제로 한 나선형 건축물로 설계 변경하면서 새로운 개념의 롯데타워 건립 의지를 밝혔다.

타워 규모도 지상 56층, 높이 300m로 축소됐다.


부산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롯데타워의 계획이 쪼그라드는 사이 상업시설만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수익만 챙기고 있다며 롯데그룹을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부산경실련은 "롯데타워는 상업시설로 수익을 남기면서도 주거시설을 허락하지 않는다며 20년 동안 방치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방기했다"며 "이는 롯데가 부산 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롯데는 이제라도 지역사회 요구에 맞게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롯데타워를 조속히 건설해야 한다"며 "입주 상인과 지역 고용자를 볼모로 롯데가 부산에서 계속 이익을 챙기도록 부산시와 지역사회가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부산의 랜드마크로서 롯데타워 건립에 대한 확실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백화점 임시사용승인 연장 등 남은 인허가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롯데쇼핑 101,500 ▲ 500 +0.50%
 
전체뉴스 목록보기
물가 치솟는데 공공요금마저…전기요.. 22-06-19
시장논리·물가안정 의지 격돌…전기.. 22-06-19
- 부산 롯데타워 심의 통과했지만, 백.. 06:3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3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12 ▼ 8.35 -0.33%
코스닥 826.17 ▼ 1.25 -0.1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